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尹 압박하는 이준석 “8월 입당 안 하면 캠프 합류 인사 싹 징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30 03:18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민의힘 대선경선 간담회

윤석열 빼고 후보 11명 처음 한자리에
“8월 30일 출발… 시너지 나는 경선 기대
지지율 높다고 경선 일정 바꿀 수 없어”

尹 “국민의힘 입당한 상태로 대선 출마”
시점에 대해선 “지루하지 않게 하겠다”

정진석 ‘드루킹 사과’ 시위 찾아간 尹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격려 방문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진석 ‘드루킹 사과’ 시위 찾아간 尹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격려 방문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야권 1위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여전히 입당 시기를 저울질하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29일 당내 후보들을 한자리에 모아 대선 경선 간담회를 열었다. 이준석 대표가 공언한 대로 ‘8월 경선 버스 출발’ 절차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며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압박한 것이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다음달 입당하지 않으면 캠프에 몸담은 당협위원장들을 “싹 징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내 대선 경선 후보 11명을 모두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지난 15일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비롯해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등 당내 주자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처음이다.

이 대표는 경선 시작을 ‘8월 30일’로 못박고 “우리 당 경선 버스가 출발하면 국민들의 관심이 우리 당으로 향해서 즐겁고 시너지 나는 경선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는 국대다 시즌2’ 정책 공모를 통해 모인 응모작을 후보들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경선준비위원장인 서병수 의원은 경선 방식 등을 설명하고 후보들의 건의를 받았다. 국민의힘은 다음달 30일 접수를 시작하고, 여론조사 100%로 치러지는 1차 예비경선 결과는 9월 15일 발표할 계획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최 전 원장은 “(경선룰은) 당에서 정하는 대로 따르겠다”면서 “정치 선배들과 힘을 합쳐 정권교체를 이뤄내는 데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5일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의 ‘치맥 회동’ 이후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의 8월 입당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서 의원도 “8월 15일 전에 입당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맞춰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도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의힘과 손잡고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야 하지 않겠나”라며 입당에 무게를 뒀다. 다만 시점에 대해서는 “조금 더 지켜봐 주시면 지루하지 않게 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두 차례 만난 사실도 확인했다. 김 전 위원장이 꺼낸 11월 입당설을 참고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결정은 제 몫”이라고 답했다.

만약 윤 전 총장이 입당하지 않고 국민의힘 당내 경선 일정이 예정대로 진행되면 국민의힘 후보와 무소속 윤 전 총장 사이에 ‘막판 단일화’가 진행될 수도 있다. 하지만 서 의원은 “후보 선출 이후 단일화한다고 가정하면 그때는 윤석열 무소속 후보 아니겠나”라면서 “무소속 후보가 당선되면 기호를 몇 번 달고 해야 하나. 2번으로 다는 것이 마땅하고 유리한 것 아니겠나”라고 했다. 입당 압박은 갈수록 고조되고 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을 겨냥해 “8월 말 경선을 확정했다”면서 “연예인이라고 해서 버스 가는 것 세워라 하는 일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지지율이 높다고 경선 일정을 바꿀 수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특히 윤 전 총장이 무소속으로 남을 경우 해당 캠프에 이미 합류한 국민의힘 당협위원장들은 “싹 징계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21-07-30 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