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모텔에 ‘국외전화→010‘ 변조 보이스피싱 기기 설치 중국인 구속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9 19:5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경기 평택시 중앙로 평택경찰서 전경.

▲ 경기 평택시 중앙로 평택경찰서 전경.

국외 번호를 국내 전화번호로 바꾸는 기기를 몰래 설치해 보이스피싱 범죄를 도운 중국인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전국 모텔 등을 돌아다니며 국외 번호를 국내 전화번호로 바꾸는 기기를 몰래 설치해 보이스피싱 등 범죄를 도운 중국인 A(40대)씨를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부터 이달 중순까지 충남 천안·아산·당진,경북 포항 소재 모텔과 고시텔, 아파트 단지 옥상 물탱크 등 8곳에 보이스피싱 등에 사용되는 전화번호 변작 중계기를 설치한 뒤 그 대가로 17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전화번호 변작 중계기는 해외 발신 인터넷 전화번호를 010으로 시작하는 국내 휴대전화 번호로 바꿔서 수신자 휴대전화에 표시되게 만드는 기기다.

해당 기기는 가로 20㎝·세로 30㎝ 크기로,A씨는 모텔에 있는 냉장고나 소파 하단에 이를 조립해 부착했다.

이렇게 설치된 기기는 보이스·몸캠·스미스 피싱 등 각종 범죄에 이용됐다.

경찰은 해외 범죄 조직들이 공유기,안테나 등 조립 장비를 국내로 보내면 A씨가 전달책을 통해 이를 받아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넷상에 ‘주거지에 기계를 설치하면 한 달 관리 비용으로 15만~20만원을 주겠다’는 내용의 광고가 올라올 경우 변작 중계기를 운영하는 위법 행위와 관련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이런 광고를 발견하면 즉시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