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크래프톤 공모가 49만 8천원 확정…‘거품 논란’에도 게임 대장주 유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9 19:26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수요예측 결과 공개한 크래프톤

크래프톤 신작 게임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크래프톤 신작 게임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

다음달 상장하는 크래프톤이 공모가를 49만 8000원으로 확정지었다. ‘거품 공모가‘ 논란에도 게임 대장주 등극이 유력해졌다.

크래프톤은 최근 마무리된 수요예측 결과를 통해 희망 범위 최상단인 49만 8000원으로 공모가를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전체 공모 물량의 55%인 475만 9826주 모집에 국내외 기관 621곳이 참여했다. 경쟁률은 243.15대1을 기록했다. 가격을 제시한 참여 기관 가운데 95%가 희망 범위 상단 이상의 공모가를 제출했다. 공모 금액은 4조 398억원이다. 공모 규모는 역대 최대인 2010년 삼성생명의 4조 8881억원에 이어 2위다. 애초에 공모 주식 수량을 많이 내놓은 데다 공모가도 높아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장병규 크래프톤 창업자이자 이사회 의장이 기업공개(IPO)를 코앞에 둔 2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회사의 성장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크래프톤 제공

▲ 장병규 크래프톤 창업자이자 이사회 의장이 기업공개(IPO)를 코앞에 둔 2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회사의 성장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크래프톤 제공

자세히 뜯어보면 앞서 상장을 마무리한 기업들에 비해 수요예측 열기가 시들한 편이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15일~6개월의 의무보유 확약에 참여한 기관의 신청 수량은 총 신청 수량 대비 22.1%에 불과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63.2%), SK바이오사이언스(59.9%), 카카오뱅크(45.3%)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의무보유 확약 물량이 적으면 상장 후 주가 급등 시 기관의 차익 실현 물량이 풀릴 수도 있다. 또한 최근 대어급 회사들은 수요예측 경쟁률이 보통 네 자릿수에서 형성되는데 크래프톤의 경쟁률은 243.15대1에 그쳤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1883대1), 카카오뱅크(1733대1), SD바이오센서(1144대1)보다 크게 낮은 편이다.
크래프톤 기업이미지(CI) 크래프톤 제공

▲ 크래프톤 기업이미지(CI)
크래프톤 제공

예상 시가총액은 24조 3512억원이다. 현재 국내 상장된 게임 대장주인 엔씨소프트의 이날 시총 18조 4633억원을 32%쯤 웃돈다. 일본에 주식이 상장된 넥슨의 시가총액(약 21조원)보다도 3조원가량 높은 금액이다. 크래프톤은 다음달 2~3일 일반청약을 받고 같은 달 10일 상장할 예정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