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월풀에 매출 1.5조 앞섰다”…‘역대급’ 상반기 실적 거둔 LG전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9 17:43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LG전자, 상반기 실적 역대 최대 기록

LG전자가 이사회를 열고 누적 영업적자만 5조원이 넘는 스마트폰 사업의 철수를 결정한다. 재계에 따르면 15일 오전 LG전자는 여의도 본사에서 권봉석 사장, 배두용 부사장, 권영수 부회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이사회를 열고 스마트폰 사업의 철수를 공식화한다.  LG전자는 해당 사업의 철수를 결정한 뒤, 해당 사업부문인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사업본부의 인력 재배치에 나설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모습. 2021.4.5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LG전자가 이사회를 열고 누적 영업적자만 5조원이 넘는 스마트폰 사업의 철수를 결정한다.
재계에 따르면 15일 오전 LG전자는 여의도 본사에서 권봉석 사장, 배두용 부사장, 권영수 부회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이사회를 열고 스마트폰 사업의 철수를 공식화한다.
LG전자는 해당 사업의 철수를 결정한 뒤, 해당 사업부문인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사업본부의 인력 재배치에 나설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 모습. 2021.4.5
뉴스1

LG전자가 생활가전의 판매 호조를 앞세워 올 상반기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 이미 미국의 월풀과 큰 차이를 벌렸기 때문에 올해 처음으로 연간 매출에서도 글로벌 1위를 찍으며 ‘세계 최대 가전 기업’으로 등극할 것이 확실시된다.

LG전자는 29일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2분기 매출 17조 1139억원, 영업이익 1조 112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48.4%, 65.5% 증가했다. 사업 철수를 선언한 스마트폰사업(MC부문) 실적이 이번 분기부터 잡히지 않았음에도 매출이 역대 2분기 실적 중 가장 높다. 1~2분기를 합친 상반기 실적도 매출 34조 9263억원, 영업이익 2조 8800억원으로 역대 최대다.
英포도가 美선 와인셀러로… LG시그니처, 3차원 전광판 아트 LG전자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와 영국 런던 피커딜리광장에 있는 LG전자 전광판에 최고급 가전제품군인 ‘LG 시그니처’를 주제로 한 3차원 아트를 선보였다. 사진은 ‘LG 시그니처 와인셀러’의 3차원 아트 이미지로, 통통한 포도처럼 생긴 3차원 아트 이미지(왼쪽)가 나왔다 사라지고 곧바로 와인셀러(오른쪽)가 등장해 이 제품이 와인을 최상의 상태로 유지한다는 것을 표현하려 했다. LG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英포도가 美선 와인셀러로… LG시그니처, 3차원 전광판 아트
LG전자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와 영국 런던 피커딜리광장에 있는 LG전자 전광판에 최고급 가전제품군인 ‘LG 시그니처’를 주제로 한 3차원 아트를 선보였다. 사진은 ‘LG 시그니처 와인셀러’의 3차원 아트 이미지로, 통통한 포도처럼 생긴 3차원 아트 이미지(왼쪽)가 나왔다 사라지고 곧바로 와인셀러(오른쪽)가 등장해 이 제품이 와인을 최상의 상태로 유지한다는 것을 표현하려 했다.
LG전자 제공

호실적의 1등 공신은 생활가전(H&A) 부문이다.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2.1% 늘어난 6조 8149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역대 분기 기준 최고치를 찍었다. 영업이익은 6.8% 개선된 6536억원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집에 머무는 인구가 많아져 새로운 가전을 사려는 수요가 늘었고, 억눌렀던 소비가 폭발하는 ‘펜트업 수요’도 영향을 미쳤다”면서 “3개 이상의 제품을 동시에 사들이는 ‘패키지 구매’ 비율도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LG전자 생활가전 부문은 세계 가전 매출 1위를 지키고 있는 월풀도 크게 앞섰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LG전자가 매출에서 4763억원 더 많았는데 이번에는 격차가 1조 5845억원으로 벌어졌다. 연간 영업이익은 2017년부터 앞섰지만 연간 매출에서는 한 번도 월풀을 제친 적이 없던 LG전자가 올해 처음으로 세계 최대 가전 기업으로 등극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상반기 LG전자 생활가전 매출은 13조 5230억원, 영업이익은 1조 5735억원이며, 같은 기간 월풀은 매출 11조 9385억원, 영업이익 1조 4543억원이다.
LG전자가 1일 2021년형 LG 올레드 TV 신제품인 ‘올레드 에보’를 출시한 가운데 모델이 가정 공간을 배경으로 배치된 제품을 감상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LG전자가 1일 2021년형 LG 올레드 TV 신제품인 ‘올레드 에보’를 출시한 가운데 모델이 가정 공간을 배경으로 배치된 제품을 감상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TV사업(HE본부) 부문도 올레드TV의 판매 호조 덕에 매출 4조 426억원, 영업이익 3335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같은 기간 대비 79.1%, 216.4% 늘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