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바다 색이…’ 도쿄올림픽 서퍼들 흙탕물 ‘투혼’[월드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8 14:11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올림픽 첫 정식 종목된 ‘서핑’ 직격탄
남자는 브라질 여자는 미국이 금메달

쓰리바사키 서핑 비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선수가 파도를 타며 경기를 펼치고 있다. AP연합뉴스. 2021.07.28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쓰리바사키 서핑 비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선수가 파도를 타며 경기를 펼치고 있다. AP연합뉴스. 2021.07.28

쓰리바사키 서핑 비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브라질 선수가 파도를 타며 경기를 펼치고 있다. AP연합뉴스. 2021.07.28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쓰리바사키 서핑 비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브라질 선수가 파도를 타며 경기를 펼치고 있다. AP연합뉴스. 2021.07.28

도쿄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첫 선을 보인 서핑. 일반적으로 서핑엔 롱보드(2.7m)와 쇼트 보드(1.8m)가 있는데, 도쿄올림픽에는 쇼트 보드 종목만 채택됐다.

이번 올림픽에는 남녀 선수 20명씩 출전해 약 30분간 최대 25번 파도를 탄 뒤에 가장 높은 점수 2개를 결과에 반영하는 방식으로 예선전을 치뤘다. 이후엔 2명씩 대결해 승자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태풍으로 거칠어질 파도를 고려해 28일로 예정됐던 결승전은 27일로 앞당겨 진행됐다. 쓰리바사키 서핑 비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브라질 선수 이탈로 페레이라가 남자 첫 금메달을, 미국의 카리사 무어가 여자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흙탕물에 가까운 바다 속에서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파도를 타며 경기를 펼쳤다.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 확정되자 포효했다.
쓰리바사키 서핑 비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카리사 무어의 파도를 타는 모습. AP 연합뉴스. 2021.07.28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쓰리바사키 서핑 비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카리사 무어의 파도를 타는 모습. AP 연합뉴스. 2021.07.28

쓰리바사키 서핑 비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미국 선수카리사 무어가 경기를 마치고 얼굴을 감싸고 있다. AFP 연합뉴스. 2021.07.28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쓰리바사키 서핑 비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미국 선수카리사 무어가 경기를 마치고 얼굴을 감싸고 있다. AFP 연합뉴스. 2021.07.28

전문가들은 도쿄의 현 기온과 습도가 선수들에게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핑 대회 하루 전날 열린 철인 경기 트라이애슬론 선수들은 결승선에 가까이 오자 구토를 했다. 수영을 했던 오다이바 해상공원은 최악의 수질로 악명이 높은 곳이었다. 40도에 가까운 살인적인 더위와 습도, 최악의 수질에서 수영 1.5㎞, 사이클 40㎞, 달리기 10㎞를 소화한 선수들이 쓰러지는 것은 예견된 일이었다.

러시아 양궁 대표팀의 스베틀라나 곰보에바는 여자 양궁 경기 도중 자신의 점수를 확인하다 쓰러지기도 했다. 맨발로 경기를 치르는 비치발리볼 선수들 사이에선 모래가 너무 뜨겁다는 항의가 나오고 있다. 현재 관계자들이 경기장에 물을 뿌려 모래를 식히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이 하계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개최한 1964년에는 올림픽을 10월에 개막해 폭염을 피할 수 있었다. 하지만 도쿄 올림픽 주최 측은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다른 국제 스포츠 경기가 없는 7월 말과 8월초 개최를 희망했다. 이 때문에 올림픽 유치 경쟁 당시 일본은 온화한 날씨를 주장했다.

도쿄 올림픽 환경에 대해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는 경기 후 “살인적이다”라고 혀를 내둘렀고, 세계랭킹 2위 다닐 메드베데프는 “내가 경험한 최악의 환경”이라고 말했다.
26일 오전 열린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 경기에서 구토하는 선수들을 돕는 동료와 스태프. 로이터 연합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6일 오전 열린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 경기에서 구토하는 선수들을 돕는 동료와 스태프. 로이터 연합

26일 오전 열린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 경기에서 레이스를 마친 선수들이 바닥에 쓰러져 구토하는 등 고통스러워하는 모습. AFP 연합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6일 오전 열린 도쿄올림픽 트라이애슬론 경기에서 레이스를 마친 선수들이 바닥에 쓰러져 구토하는 등 고통스러워하는 모습. AFP 연합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