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폭염 주의보로 착각”…훈련 중 경찰 교육생 3명 쓰러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6 22:5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3명 쓰러져…1명 중태

폭염 속에서 야외훈련을 받던 신입 경찰관 3명이 열사병으로 쓰러졌다. 1명은 중태로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101경비단은 전날 오후 6시쯤 충북 충주시 중앙경찰학교에서 구보훈련을 받던 신입 순경 3명이 탈진해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충주시는 지난 21일부터 닷새째 폭염 경보가 이어지고 있었다. 경찰은 혹서기 훈련 지침에 따라 폭염 경보 시 훈련을 해선 안 된다.

하지만 경찰은 전날 오후 4시쯤 충주시 기온이 31.5도를 기록하자 폭염주의보인 것으로 착각하고 약 2시간가량 야외 훈련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폭염 경보가 발령되면 훈련을 할 수 없는데, 101경비단에서 폭염경보를 주의보로 착각해 훈련을 진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열외 희망자는 모두 훈련에서 제외했다. 탈진한 순경 3명은 모두 열외를 희망하지 않았다”며 “훈련을 하면서 중간중간 약 40분 정도의 휴식 시간을 부여했다.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