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예선 탈락 후 셀카 올렸다가…인신공격 당한 中사격 선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6 22:26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왕루야오가 결선 진출 실패 후 올린 게시물. 웨이보 캡처

▲ 왕루야오가 결선 진출 실패 후 올린 게시물. 웨이보 캡처

중국의 사격 선수가 올림픽에서 예선 탈락한 뒤 SNS(소셜미디어)에서 소회를 밝혔다가 악플에 시달렸다.

26일 중국매체 관찰자망 등에 따르면 왕루야오는 지난 24일 ‘2020 도쿄올림픽’ 여자 10m 공기소총에서 결선 진출에 실패한 뒤 “여러분 죄송합니다. 저 겁먹은 거 인정합니다. 3년 후에 다시 만나요”라는 글을 자신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계정에 남겼다.

이런 글과 함께 파자마를 입은 셀카 사진도 함께 올렸다.

왕루야오는 격려나 위로 대신 비난을 받아야 했다.

일부 네티즌은 왕루야오가 자기 사진을 스스로 찍어 올린 것은 관심을 받으려고 한 것 아니냐고 비난했다.
24일 올림픽 여자 10m 공기소총 경기에 출전한 왕루야오. AP=연합뉴스

▲ 24일 올림픽 여자 10m 공기소총 경기에 출전한 왕루야오. AP=연합뉴스

반대로 인민일보는 웨이보 계정에서 “이기거나 지는 것은 항상 있는 일이다. 열심히 훈련하고 삶을 즐기는 것이 신시대 운동선수의 최고 모습이다”며 “왕루야오가 앞으로 더 나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믿는다”고 그를 응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왕루야오는 “올림픽에 첫출전해 긴장해서 제대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기 때문에 적은 말이었다. 셀카 사진은 새로운 마음가짐을 하고 다시 시작하자는 생각으로 올렸다”고 해명했다.

한편 왕루야오는 올해 23세로 올림픽은 이번이 첫 출전이었다. 2019년 월드컵에서 은메달을 땄으나 세계선수권대회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그는 3년 뒤 파리 올림픽 무대에 다시 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