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조국 딸 친구 “세미나 영상 속 여학생 조씨 맞다…조국 가족에 죄송”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6 20:13 법원·검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23일 조국 재판서도
“조씨 본 적 없지만 영상 속
여성은 90% 조씨”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조국(56)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씨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가 주최한 사형제 관련 학술대회에 참석했는지 여부를 놓고 해당 세미나에 참석했던 고교 동창이 기존 입장을 번복해 “영상 속 여학생은 조씨가 맞다”고 밝혔다.

조씨의 한영외고 유학반 동창인 장모씨는 지난 2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세미나에서 조씨와 이야기를 나눈 기억은 없지만 조씨는 해당 세미나에 분명 참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보복심에 기반을 둔 억측이 진실을 가렸다”면서 “조씨와 가족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장씨는 지난 23일 조 전 장관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서도 “세미나에서 조씨를 본 기억은 없지만 영상 속 여성은 90% 조씨가 맞다”고 답한 바 있다.

장씨는 조씨를 의학논문 제1저자로 올린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의 아들로 지난해 5월 정경심(59) 동양대 교수의 1심 재판에도 증인으로 나왔었다. 당시 장씨는 “세미나에 참석한 다른 한영외고 학생은 없었고 조씨는 세미나에 참석하지 않았다. 영상 속 여성은 조씨와 얼굴이 다르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장씨의 진술 등을 근거로 조씨는 해당 세미나에 참석하지 않았고, 2주간 인턴 활동을 한 사실도 없으므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명의의 인턴십확인서는 허위라고 판단했다.

다만 조씨가 세미나에 참석한 사실이 인정되더라도 재판부가 인턴십 확인서가 허위가 아니라는 판단을 내릴지는 미지수다. 활동 내역엔 세미나 참석을 포함해 15일간 인턴 활동을 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장씨에 대한 검찰 수사가 의심된다”며 부당 수사 의혹을 제기했고, 친여 성향의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은 장씨를 조사한 검사를 감찰해 달라고 법무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선례에 따라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