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악수 거부’ 논란 딛고 맹활약…이동경 “반성 많이 했습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6 08:08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금껏 ‘비겨도 된다’는 생각해 본 적 없다”

[올림픽] 이동경의 환호 25일 오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 이동경이 중거리슛으로 추가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1.7.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이동경의 환호
25일 오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 이동경이 중거리슛으로 추가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1.7.25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으로 뛰고 있는 이동경(울산) 선수가 뉴질랜드전에서 불거진 ‘악수 거절’ 논란에 대해 “반성을 많이 했다”고 심경을 밝혔다.

25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루마니아를 상대로 열린 남자축구 B조 2차전에서 이동경은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했다.

이날 이동경은 후반 33분 김진규와 교체될 때까지 2선에서 팀의 공격을 이끌며 맹활약했다.

이동경은 전반 24분 프리킥 상황에서 정확한 왼발 크로스로 정태욱(대구)의 헤더 시도를 끌어냈고, 전반 43분에는 페널티지역 정면으로 쇄도하며 황의조(보르도)와 일대일 패스 이후 왼발슛으로 득점을 노리는 등 좋은 활약을 펼쳤다.
[올림픽] 이동경의 중거리슛 25일 오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 후반전 이동경이 중거리슛을 추가골을 넣고 있다. 2021.7.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이동경의 중거리슛
25일 오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 후반전 이동경이 중거리슛을 추가골을 넣고 있다. 2021.7.25
연합뉴스

특히 후반 14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 앞에서 강하게 날린 왼발슛이 상대 선수의 몸에 먼저 맞고 페널티 지역 정면에 있던 엄원상의 몸에 다시 맞고 굴절되며 골망을 흔들었다.

득점은 마지막에 볼에 터치된 엄원상의 몫으로 돌아갔다. 이동경 역시 손을 크게 들어 올리며 기쁨을 만끽했다.

김학범 감독은 점수 차가 벌어지면서 온두라스와 조별리그 최종전에 대비해 체력안배 차원에서 이동경을 후반 33분 뺐다.

벤치에서 이강인의 멀티 골을 지켜보며 4-0 승리를 확인한 이동경은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나 “슈팅이 엄원상의 몸에 맞고 들어가는 것을 봤다. 아쉽다기보다 득점을 했고, 그것을 통해 승리할 수 있었던 게 기쁘다”라고 밝혔다.

이날 루마니아를 압도할 수 있었던 요인을 묻자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려고 했다. 상대 선수들이 압박을 받는 모습에 자신감을 얻고 더 강하게 압박했다”고 설명했다.
[올림픽] 가자! 올림픽 메달로 25일 오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 후반전에 추가골을 넣은 이동경(10)이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1.7.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가자! 올림픽 메달로
25일 오후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대한민국 대 루마니아 경기 후반전에 추가골을 넣은 이동경(10)이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1.7.25
연합뉴스

1차전 후 불거진 ‘악수 거절’ 논란에 대해서도 심경을 밝혔다.

이동경은 “제 행동 하나로 나라에 비치는 이미지가 중요하다는 걸 느꼈다. 반성을 많이 했다. 그런 부분을 경기장에서 좋은 모습으로 보인다면 팬들이 사랑해주실 것으로 생각하고 준비했다”고 담담히 답했다.

루마니아를 꺾으면서 한국은 29일 온두라스와 최종전에 비기기만 해도 8강 티켓을 따낼 수 있는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

하지만 이동경은 ‘방심은 금물’이라는 심정으로 준비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그는 “축구를 해오면서 ‘비기기만 해도 되는 경기’를 하더라도 절대 비겨도 된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라며 “온두라스전도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투쟁심을 끌어올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