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별들’ 빠진 미국 男농구 드림팀, 프랑스에 져 17년만에 올림픽 패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6 06:31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남자농구 드림팀, 프랑스에 패배 미국 포워드 케빈 듀랜트(7번)가 25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A조 1차전 패배 후 프랑스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날 미국은 프랑스를 상대로 76-83으로 져 올림픽 무대에서 17년 만에 첫 패배를 맛봤다. 2021.7.25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남자농구 드림팀, 프랑스에 패배
미국 포워드 케빈 듀랜트(7번)가 25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A조 1차전 패배 후 프랑스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날 미국은 프랑스를 상대로 76-83으로 져 올림픽 무대에서 17년 만에 첫 패배를 맛봤다. 2021.7.25
AP 연합뉴스

‘별들’이 대거 빠진 미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올림픽에서 17년 만에 쓰디쓴 패배를 맛봤다.

25일 일본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미국 대표팀은 프랑스를 상대로 76-83으로 졌다.

미국프로농구(NBA) 선수들로 구성된 미국 대표팀이 올림픽에서 패한 것은 2004년 아테네 대회 준결승에서 아르헨티나에 81-89로 진 이후 17년 만이다.

미국은 이후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한 번도 패하지 않고 3연패를 달성했다.

2004년 아테네 대회 3-4위전 승리부터 올림픽 25연승 행진을 이어가다 이날 연승이 끊겼다.

미국은 불과 5일 전까지 NBA 챔피언결정전을 뛰고 급하게 대표팀에 합류한 즈루 홀리데이가 18점을 넣으며 활약했으나, 팀의 에이스이자 가장 몸값이 비싼 케빈 듀랜트가 10점을 넣는 데 그치면서 프랑스 대표팀에 가로막혔다.

프랑스는 역시 NBA에서 활약하는 에반 푸르니에가 28점을 넣으며 미국을 몰아붙였다. 뤼디 고베르는 14점을 넣고, 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경기 종료 57초 전에 프랑스는 푸르니에의 역전 3점포로 76-74로 앞섰다. 미국도 듀랜트가 3점슛을 날리며 재역전을 노렸지만 불발로 그쳤고, 뱀 아데바요의 골밑 슛 시도 역시 빗나갔다.
미국 드림팀 넘어선 프랑스 대표팀 25일 일본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프랑스 대표팀의 에반 푸르니에(10번)가 뱀 아데바요의 수비를 피해 골을 시도하고 있다. 2021.7.25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드림팀 넘어선 프랑스 대표팀
25일 일본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프랑스 대표팀의 에반 푸르니에(10번)가 뱀 아데바요의 수비를 피해 골을 시도하고 있다. 2021.7.25
AP 연합뉴스

미국은 다시 종료 20여초를 남기고 듀랜트와 홀리데이가 연달아 3점을 던졌지만 역시 모두 성공하지 못하면서 재역전에 실패했다.

미국 대표팀은 NBA 간판급 선수들인 르브론 제임스, 스테픈 커리 등이 도쿄올림픽에 나가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드림팀’ 구성이 흔들렸다.

제임스 하든은 출전 의사를 밝혔으나 햄스트링 부상으로 빠졌다.

설상가상으로 NBA 득점 2위를 기록한 가드 브래들리 빌이 코로나19 프로토콜로 교체됐고, 잭 라빈은 제때 출국하지 못하고 뒤늦게 팀에 합류했다.

이처럼 올림픽 시작 직전까지 드림팀 구성에 애를 먹은 미국은 결국 17년 만의 올림픽 패배라는 쓴 잔을 맛봐야 했다.

미국은 28일 이란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