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루마니아 자책골에 “고마워요 마린” 자막 띄운 MBC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6 00:02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25일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전반 27분 상대팀인 루마니아의 자책골에 이어 후반 14분 엄원상의 추가골, 후반 39분과 후반 45분에 이어진 이강인의 멀티골로 4-0 대승, B조 선두로 올라섰다. 2021-07-25 AP연합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25일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전반 27분 상대팀인 루마니아의 자책골에 이어 후반 14분 엄원상의 추가골, 후반 39분과 후반 45분에 이어진 이강인의 멀티골로 4-0 대승, B조 선두로 올라섰다. 2021-07-25 AP연합

MBC 방송화면 캡처

▲ MBC 방송화면 캡처

MBC가 축구경기를 중계하며 상대팀을 조롱하는 듯한 자막으로 입방아에 올랐다. MBC는 올림픽 개회식에 부적절한 자막을 사용해 사과를 했던 터라 더욱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나온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25일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전반 27분 상대팀인 루마니아의 자책골에 이어 후반 14분 엄원상의 추가골, 후반 39분과 후반 45분에 이어진 이강인의 멀티골로 4-0 대승, B조 선두로 올라섰다.

MBC는 후반 시작 전 중간 광고를 내보내면서 화면 오른쪽 상단에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는 자막을 띄웠다. 뉴질랜드에 패한 대한민국 입장에서는 고마운 골이었지만 국제대회에서 뼈아픈 자책골을 기록한 선수에게 직접 “고맙다”라는 자막을 쓴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MBC는 문제를 인지한 듯 얼마 지나지 않아 ‘고마워요 마린 자책골’이라는 자막 대신 중계진 이름을 내보냈다. 현재 SNS상에서는 MBC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해외 커뮤니티에서도 화제가 된 MBC의 우크라이나 올림픽 선수단 입장에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쓴 장면. 레딧 캡처

▲ 해외 커뮤니티에서도 화제가 된 MBC의 우크라이나 올림픽 선수단 입장에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쓴 장면. 레딧 캡처

우크라이나 자료화면에 체르노빌

MBC는 지난 23일 열린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면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할 때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방송해 논란을 일으켰다. 1986년 4월 26일 원자로 폭발로 피해자만 40만명에 이르는, 인류 역사상 가장 비극적인 원전 사고를 참가국 소개에 쓴 것이다.

아이티 선수단이 입장할 때는 폭동 사진과 함께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문구를 띄우기도 했다. 스포츠를 통해 평화를 이야기하는 자리에 쓰기엔 적절치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MBC는 결국 방송 말미 “오늘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다.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공식 홈페이지 및 소셜미디어 계정에도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 관련 사과문을 게재했다.
MBC의 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 사과 화면 캡처

▲ MBC의 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 사과 화면 캡처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