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맏형 김정환, 사상 첫 3회 연속 올림픽 메달 찌르기...한국 펜싱 자존심 세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4 22:20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남자 사브르 개인 동메달 결정전에서 바자제 15-11 제압
금메달 유력 후보 오상욱은 8강에서 바자제에 밀려 고배

한국 펜싱의 김정환이 24일 열린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와의 도쿄올림픽 남자 사브르 개인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한 뒤 옅은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펜싱의 김정환이 24일 열린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와의 도쿄올림픽 남자 사브르 개인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한 뒤 옅은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이 한국 펜싱 사상 첫 3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찔렀다. 또 펜싱 종목 첫 날 노메달 위기에 놓였던 한국의 자존심도 살렸다.

김정환은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홀B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사브르 개인 동메달 결정전에서 산드로 바자제(조지아)를 15-11로 제치고 3위에 올랐다.

2012년 런던 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 멤버인 김정환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인전 동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3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펜싱 선수 중 3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따낸 건 그가 처음이다.

이날 한국 남자 사브르 선수 중 유일하게 4강에 진출한 김정환은 그러나 190㎝의 장신 루이지 사멜레(이탈리아)에게 12-15로 역전패 당하며 첫 개인전 결승 진출을 놓쳤다. 동메달 결정전에서는 두 번 실수를 하지 않았다. 7-10으로 밀리던 김정환은 이후 한 차례 막고 때리기에 성공하며 분위기를 가져가 11-10으로 역전했다. 다시 11-11 상황에서 과감한 런지 동작 뒤 바자제의 옆구리를 정확히 찔러 리드를 잡은 뒤 동메달을 향해 줄달음 쳤다. 앞서 바자제가 8강에서 오상욱(25·성남시청)을 꺾었던 터라 맏형으로서 동생의 패배를 대신 설욕한 셈이다. 김정환은 28일 단체전에서 네 번째 올림픽 메달을 노린다.

유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세계 1위 오상욱은 8강, 세계 9위 구본길(32·국민체육진흥공단)은 32강에서 고배를 마셨다.

한편, 이날 여자 에페 최인정(31·계룡시청), 강영미(36·광주광역시 서구청)는 32강, 송세라(28·부산광역시청)는 16강에서 떨어졌다.

도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