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학범슨 “물러설 곳 없다...루마니아 상대 결자해지 총력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4 18:37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2차전 하루 앞두고 각오 불살라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의 김학범 감독이 루마니아와의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2차전을 하루 앞둔 24일 총력전을 다짐하고 있다.대한축구협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의 김학범 감독이 루마니아와의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2차전을 하루 앞둔 24일 총력전을 다짐하고 있다.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남자축구 올림픽 대표팀을 지휘하는 김학범 감독이 루마니아를 상대로 ‘결자해지 총력전’을 펼치겠다고 결연한 자세를 보였다.

김 감독은 루마니아와의 2020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2차전을 하루 앞둔 24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어차피 이제 물러설 곳이 없다”며 “루마니아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국은 25일 오후 8시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루마니아와 격돌한다.

올림픽 축구 역대 최고 성적을 노리고 있는 김학범호는 지난 22일 1차전에서 같은 조 최약체로 분류된 뉴질랜드의 수비 축구에 말려 0-1로 충격패하며 8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첫 경기에서 승점을 쌓지 못한 한국은 뉴질랜드(3점), 온두라스를 1-0으로 꺾은 루마니아(3점)에 이어 조 3위에 자리하고 있다. 조 2위 내에 들어야 8강행이 가능하다. 김학범호로서는 루마니아전에 이어 28일 온두라스전까지 다득점으로 연승을 올려야 한다. 자칫 비기기라도 하면 역대 최고 성적의 꿈을 접어야할 판이다. 과거 한국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당시 1패 뒤 2연승을 올리고도 골득실에서 밀려 8강 진출에 실패한 바 있다.

뉴질랜드전 직후 루마니아-온두라스 경기를 관전했던 김 감독은 “둘 다 좋은 팀”이라며 “예선에서부터 좋은 성적을 내고 올라왔고 준비를 잘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특히 루마니아에 대해서는 “체력과 피지컬이 좋고 전술적으로도 준비가 잘 돼 있다”고 분석했다.

김 감독은 “어려운 상황을 우리가 만들었기 때문에 우리가 해결해야 한다”며 “누가 해결해 주지 않고 우리 스스로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모두 힘을 합쳐 해결해 나가자고 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모든 선수, 가용할 수 있는 선수들, 전체 팀으로서 꼭 승리할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며 ”또 한 번 국민들을 실망하게 해드리지는 않겠다. 좋은 결과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도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