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사설] 폭염에 방호복 사투하는 방역·의료진 비웃는 심야 술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3 01:47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인 어제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섭씨 36도까지 치솟았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흘러내리는데 방호복을 입고 폭증하는 선제검사 수요에 대응하느라 비지땀을 흘리는 이들이 적지 않다. 그제 선별검사는 수도권 7만 6490건, 비수도권 8548건 등 8만건을 훌쩍 넘겼다. 의심 신고 4만 5245건과 확진자 등의 확인 검사 등을 합치면 하루 30만건에 육박한다. 검사 인력의 피로가 가중되고 있다. 지난 15일 서울의 한 구청 직원이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다 쓰러진 일도 있었다. 방호복을 입고 두 시간만 있어도 온몸이 땀에 젖고 호흡이 가빠진다고 한다.

그런데도 서울 강남과 송파, 서초 등에서 수십 명이 야심한 시간 문을 걸어 잠그고 몰래 술을 마시다 적발됐다니 어이가 없다. 전남 해남의 승려들마저 술을 권커니 잣거니 하고도 방역 수칙은 지켰다고 큰소리를 쳤다니 이 무슨 해괴한 일인가.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모범이 돼야 하는 프로야구 선수들은 여성들과 숙소에서 밤늦게 술판을 벌이고도 거짓으로 둘러대다 들통나 정기리그 중단의 책임까지 물어야 할 판이다.

어제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842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수도권을 비롯해 일부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끌어올리고도 감염세를 차단하지 못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4단계를 연장하는 것은 물론 더 강한 조치를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전면 봉쇄를 너무 쉽게 말하는 이들이 있는데 그러면 자영업자들은 어떻게 살아가야 한다는 말인가?

‘나 하나쯤 괜찮겠지’ 하는 틈을 코로나 바이러스는 놓치지 않는다. 이웃과 공동체를 위험에 빠뜨리는 이들에게 무관용이 원칙이어야 한다. 마스크에 방호복까지 입고 폭염,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과 방역 종사자들을 생각해서라도 시민정신을 발휘해 조심, 또 조심해야 한다.

2021-07-23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