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안보이기
9392016 리우올림픽 대한민국 종합 8위

장신군단에 막힌 김학범호… 첫 승 바치려다 첫 승 제물됐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3 01:47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男축구 1차전, 뉴질랜드에 0-1 충격패

황의조·이강인·권창훈, 시작부터 압박
슈팅 12:2 경기 압도하고도 득점 실패
후반 25분 VAR로 우드 선제골 인정돼
김 감독 “2경기 남아… 꼭 8강 가겠다”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22일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뉴질랜드 경기에서 한국이 0-1로 패배하자 황의조(오른쪽)가 허탈해하고 있다. 가시마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22일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한국-뉴질랜드 경기에서 한국이 0-1로 패배하자 황의조(오른쪽)가 허탈해하고 있다.
가시마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올림픽 축구 역대 최고 성적을 노리는 김학범호가 ‘팀 코리아’ 첫 경기 승리 사냥에 실패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B조 1차전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상대의 수비 축구를 뚫지 못하고 0-1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8강 진출에 빨간 불이 켜진 한국은 25일 같은 장소에서 루마니아를 상대로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반면 뉴질랜드는 세 번째 올림픽 본선에서 한국을 잡고 역대 첫 승리를 따냈다.

한국은 경기 점유율 63%에 슈팅도 12개(유효 2개)를 날려 2개(1개)에 그친 뉴질랜드를 압도했으나 결정력이 떨어지며 승점 확보에 실패했다. 황의조(보르도)를 최전방, 권창훈(수원 삼성), 이강인(발렌시아), 엄원상(광주FC)을 2선에 배치한 한국은 킥오프와 동시에 전방 압박을 하며 이른 시간 득점을 노렸다. 장신 군단 뉴질랜드는 5백으로 수비를 꾸려 측면 공간을 내주지 않으며 ‘선수비 후역습’을 꾀했다.

한국은 전반 한때 점유율이 70%를 넘어섰으나 마무리가 아쉬웠다. 뉴질랜드가 위험 지역에서 종종 헛발질을 하는 등 투박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한국은 후방 빌드업으로 틈을 노렸으나 뉴질랜드는 좀처럼 끌려나오지 않고 자리를 지켰다. 전반 40분 엄원상의 크로스를 받은 황의조의 날카로운 다이빙 헤더가 상대 골키퍼 마이클 우드에 막히고 2분 뒤 김동현(강원FC)의 낮고 빠른 크로스에 이은 권창훈의 발리슛이 골대 위로 뜬 게 아쉬웠다.

김 감독은 후반 12분 공격 2선을 이동준, 이동경(이상 울산 현대), 송민규(전북 현대)로 한꺼번에 바꾸며 승부수를 던졌다. 그러나 공격 빈도를 늘려가던 뉴질랜드에게 선제골을 얻어맞았다. 후반 25분 와일드카드 공격수 크리스 우드가 골망을 갈랐다. 부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으나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득점으로 인정됐다.

한국은 장신 수비수 정태욱(대구FC)을 전방으로 끌어올리고 뒤늦게 팀에 합류한 와일드카드 수비수 박지수(김천 상무)를 투입해 박스 안 공중전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열지 못했다.

김 감독은 “(국민들에게) 상쾌하고 좋은 기분을 드리려 했는데 우리가 제물이 됐다”며 “앞으로 두 경기 더 남았는데 꼭 승리해서 8강에 올라가겠다”고 말했다. 황의조는 “첫 경기라 선수들이 경직됐던 것 같다”며 “자신감을 잃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도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7-23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