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안보이기

호날두 109골? 나는 곧 190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3 01:47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캐나다 싱클레어 300경기 187호골

캐나다 여자 축구 대표팀의 ‘캡틴’ 크리스틴 싱클레어.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캐나다 여자 축구 대표팀의 ‘캡틴’ 크리스틴 싱클레어.
로이터 연합뉴스

도쿄올림픽에서 남녀 축구를 통틀어 전인미답의 A매치 190골이 나올지 주목된다.

기대를 한몸에 받는 선수는 캐나다 여자 축구 대표팀의 ‘캡틴’ 크리스틴 싱클레어(38)다. 싱클레어는 21일 삿포로돔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축구 E조 1차전 개최국 일본과의 경기에서 전반 6분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로써 싱클레어는 A매치 300경기 출장에 개인 통산 187호 골을 넣은 기쁨을 누렸다.

여자 축구 A매치 300경기 출전은 크리스틴 릴리(354경기), 크리스티 피어스(311경기), 칼리 로이드(306경기·이상 미국)에 이어 역대 네 번째고 A매치 득점은 남녀 축구를 통틀어 최다 기록이다.

17세였던 2000년 처음 성인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20년이 넘도록 여자 축구 정상급 공격수로 활약하고 있는 싱클레어는 2019년 프랑스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에서 185호 골을 넣으며 2015년 은퇴한 미국 여자 축구의 전설 에비 웜백(184골)을 뛰어넘은 뒤 기록 행진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올림픽 여자 축구는 남자 축구와 달리 연령 제한이 없어 A매치로 분류된다. 남자 축구 A매치 최다 득점 기록은 최근 유로2020에서 5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오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포르투갈)와 이란의 축구 영웅 알리 다에이(은퇴)가 함께 가진 109골이다.

여자 월드컵에는 5회 연속 출전해 최고 4위까지 맛본 싱클레어는 올림픽은 이번이 4번째다. 2008년 베이징 대회에 첫 출전한 뒤 이날까지 올림픽 15경기에서 12골을 기록하고 있다. 2012년 런던 대회에서 기록한 6골은 단일 대회 최다 득점이다.

런던 대회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캐나다의 2회 연속 동메달을 일궈낸 싱클레어가 이번에는 메달 색깔을 바꿀 수 있을지 관심이다. 일본과의 경기 뒤 싱클레어는 “우리는 첫 경기에 지고도 시상대에 오른 경험이 있다”며 “앞으로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도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7-23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