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안보이기
9392016 리우올림픽 대한민국 종합 8위

“마음 찢어져”…사격 스키트 랭킹1위 힐, 코로나 확진으로 기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2 14:28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 확진으로 출전 포기한 선수 4명으로 늘어

앰버 힐 코로나 확진으로 올림픽 불참  앰버 힐. 뉴스1

▲ 앰버 힐 코로나 확진으로 올림픽 불참
앰버 힐.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2020 도쿄올림픽 무대를 밟지도 못하고 기권한 선수가 4명으로 늘었다.

22일 AFP통신에 따르면 영국 사격 여자 스키트 선수인 앰버 힐(24)이 영국에서 일본으로 떠나기 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올림픽 출전을 접었다.

힐은 현재 이 종목 세계랭킹 1위로 이번 올림픽에서 메달 획득 가능성이 높은 선수로 꼽혔다.

힐은 이날 영국대표팀 홈페이지와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마음이 찢어진다. 5년간 훈련하면서 올림픽을 준비해왔는데,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됐다는 판정을 받고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고 심경을 전하며 “증상은 없지만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격리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힐에 앞서 도쿄올림픽 선수촌에 투숙한 체코 남자 탁구 선수 파벨 시루체크(29)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를 못 뛰게 됐다.

네덜란드 여자 스케이트보드 선수 야코프스 칸디(31)도 선수촌에서 확진돼 정식 종목 데뷔전을 치르지 못하고 돌아간다. 그 또한 “충격받았다. 이제 끝났다”며 아쉬움을 털어놨다.

이에 앞서 칠레 여자 태권도 선수 페르난다 아기레(24)가 코로나19에 걸려 가장 먼저 대회를 기권했다.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는 10일간 격리 기간을 통과하면 경기를 뛸 수 있지만, 대부분 경기가 격리 기간 내에 끝나기에 선수들은 경기장을 밟지도 못하고 고국으로 향하게 됐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