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안보이기

브롬웰 “가난한 아이들의 희망 되고 싶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2 01:02 영광의 얼굴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육상 100m 金 유력’ 美선수 포부
가난 딛고 최정상 스프린터 성장

트레이본 브롬웰 연합뉴스

▲ 트레이본 브롬웰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남자 육상 100m 금메달이 유력한 ‘스프린터’ 트레이본 브롬웰(26·미국)이 이번 올림픽에서의 활약이 가난한 아이들에게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브롬웰은 21일 영국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올림픽 금메달보다 중요한 건 변화다. 나를 통해 가난한 아이들이 변화를 ‘눈’으로 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브롬웰은 흑인 갱단이 모여 사는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에서 가난과 범죄의 유혹 속에 자랐지만 불우했던 과거를 딛고 세계 최정상급 스프린터로 성장했다.

브롬웰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다. 지난 6월 플로리다주에서 열린 뉴 라이브 인비테이셔널 남자 100m 경기에서 기록한 9초77은 세계육상연맹이 집계한 2021년 최고이자 선수 기준 역대 7위 기록이다. 앞서 우사인 볼트(9초58), 타이슨 게이(9초69), 요한 블레이크(9초69), 아사파 파월(9초72), 저스틴 개틀린(9초74), 크리스천 콜먼(9초76)만이 브롬웰보다 빨랐다. 브롬웰은 “은퇴 후 스포츠 에이전트가 돼 가난하지만 재능 있는 아이들을 성장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21-07-22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