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코로나 이후 자영업자 은행 대출 67조 급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2 01:02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8개월간 84% 늘어 대출 의존도 커져
매출 급감에도 고정비 부담 줄지 않아

자영업자의 은행 대출이 ‘코로나 사태’를 겪은 지난 1년 6개월 동안 67조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직전 같은 기간보다 84%나 많은 것으로 그만큼 영업 부진에 따른 대출 의존도가 커졌다는 얘기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은행권의 기업 대출 잔액은 1022조 1000억원으로 2019년 12월 말보다 153조 1000억원(17.6%) 늘었다.

이 중 대기업 대출은 20조 8000억원(13.7%), 중소기업 대출은 132조 3000억원(18.5%) 증가했다. 중소기업 가운데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은 66조 9000억원(19.8%) 늘어 증가율이 더 높았다. 이 기간 자영업자의 은행 대출 증가분을 직전 같은 기간(2018년 6월 말~2019년 12월 말 36조 4000억원)과 비교하면 83.8% 많은 것이다.

자영업자의 은행 대출 잔액은 2018년 말 313조 8000억원에서 2019년 말 338조 5000억원으로 24조 7000억원 증가했다. 이어 지난해 말 386조원으로 47조원 급증했고, 올 들어 5월 말 기준 402조 2000억원으로 400조원을 처음 넘었다.

자영업자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해 매출이 급감했지만 인건비와 임대료 같은 고정비는 계속 부담해야 했다. 그나마 은행 대출 등으로 연명했지만 이제 대출 한도가 차서 대출을 더 받기도 쉽지 않다. 한국은행이 하반기에 기준금리를 인상하면 이들의 빚 부담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차남수 소상공인연합회 정책홍보본부장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부채가 선을 넘었다”며 “금리 인상까지 더해지면 금융 위기가 다시 올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2021-07-22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