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코로나 탓에 일자리 잃고 키오스크에 설 자리 없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2 01:02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자동화 고위험 대면서비스 고용 11%↓
저위험 산업 취업자수 2.8% 늘어 ‘쏠림’

대면 서비스업 가운데 ‘자동화 가능성 70% 이상’의 고위험군에서 ‘코로나 직격탄’을 맞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또 코로나19 사태 이후 장기 실업자가 늘고, 자동화 전환과 소수기업의 고용 쏠림 현상이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21일 발간한 ‘코로나19의 상흔: 노동시장의 3가지 이슈’ 보고서에서 자동화에 따른 일자리 감소, 실업의 장기화, 소수기업 고용 집중 등 세 가지를 향후 고용 회복의 걸림돌로 꼽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자동화 가능성이 70% 이상인 ‘자동화 고위험’ 산업의 취업자 수는 2017년 4월보다 2.5% 감소했다. 반면 자동화 가능성이 70% 미만이라 저위험으로 분류되는 산업의 취업자 수는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의 직격탄을 맞은 대면 서비스업의 경우 자동화 저위험군의 취업자는 2.4% 감소한 반면 고위험군의 취업자는 10.8%나 감소했다. 송상윤 한은 고용분석팀 과장은 “키오스크를 포함해 무인기계 도입으로 대면 서비스 일자리가 위축될 수 있고, 앞으로 일자리를 로봇 등 자동화기계가 대체할 가능성이 높음을 보여 준다”고 설명했다.

장기 실업자가 늘어난 것도 코로나19 이후 나타나는 특징이다. 올 상반기 구직 기간이 4개월 이상인 장기 실업자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월평균 4만 9000명 증가했다. 지난해 2월과 비교하면 올 6월엔 장기 실업자가 26.4% 급증했다. 구직 기간이 3개월 이하인 단기 실업자는 같은 기간 15.5% 줄었다. 한은은 실업 장기화의 가장 큰 부작용으로 일자리 찾기를 포기하는 ‘구직 단념자’ 증가를 꼽았다. 장기 실업자의 구직 단념률은 21.1%로 단기 실업자(11.9%)의 두 배 수준이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21-07-22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