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4000석 규모 ‘테스형’ 나훈아 콘서트 연기...27일까지 환불 가능(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1 17:4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가수 나훈아. 예소리 제공

▲ 가수 나훈아. 예소리 제공

이번주 부산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가수 나훈아의 콘서트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결국 연기됐다.

21일 나훈아 콘서트 예매처인 예스24 티켓은 예매 페이지 공지를 통해 오는 23~25일 부상 벡스코 제1전시장 1홀에서 예정됐던 ‘나훈아 AGAIN 테스형-부산 공연’이 오는 8월 20~22일로 연기됐다고 밝혔다.

예매처는 “오는 8월 1일까지 비수도권 임시공연장 공연 금지 관련 중대본의 발표에 따라 현재 일정으로는 진행이 불가해 부득이하게 공연을 연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예매처는 공연 연기로 인한 환불을 원하는 경우 예스24 티켓 고객센터와 게시판 등을 통해 오는 27일까지 접수되는 건에 한해 취소수수료 없이 100% 전액 환불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중대본은 체육관, 공원, 컨벤션센터 등 등록 공연장이 아닌 시설을 활용하는 모든 공연을 비수도권에서도 오는 8월 1일까지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등록 공연장 밖에서의 공연 금지 지침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는 수도권에만 내려졌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해당 지침은 비수도권까지 확산됐다.

당초 나훈아 부산 콘서트는 하루 2회씩 4000명 규모로 총 6회 진행될 예정이었다.

지난 15일부터 이날까지 부산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수는 54명→57명→69명→71명→48명→97명→107명을 기록했다. 하루 평균 71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가운데 대규모 콘서트를 강행하는 것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은 커지고 있었다.

앞서 지난 16~18일 대구에서 개최된 나훈아 콘서트에 대해서도 논란이 있었다. 하지만 당시 나훈아는 관객들에게 공연 진행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기타리스트 신대철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후배들은 겨우 몇십 명 오는 공연도 취소하고 있다”며 “가왕이시라 한번쯤 자제하시는 미덕 따위 필요 없으신가요”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