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테스형 못 본다” 비수도권 코로나 확산에 임시공연장 공연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1 12:2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가수 나훈아. 예소리 제공

▲ 가수 나훈아. 예소리 제공

비수도권 ‘등록 공연장’ 외에 공연 금지
이번주 나훈아 부산 공연도 불가능
개최 강행하면 행정명령 위반으로 처벌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진행 중인 가운데 다음달 1일까지 비수도권 지역 내 체육관·공원 등 등록되지 않은 공연장에서는 공연할 수 없게 된다. 이에 따라 이번주 부산에서 예정된 가수 나훈아의 콘서트도 금지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1일 “22일 0시부터 8월 1일 24시까지 비수도권의 등록 공연장에서 개최하는 공연은 ‘공연장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을 전제로 허용되나 이외의 장소에서 개최되는 실내외 공연은 모두 금지된다”고 밝혔다.

‘등록 공연장’은 공연을 목적으로 설립·허가된 시설을 말하며 체육관, 공원, 컨벤션센터 등 다른 목적의 시설을 임시로 활용하는 모든 공연은 금지된다.

이 방침에 따르면 오는 23~25일 부산 벡스코 전시장에서 예정된 나훈아의 관객 4000명 규모 콘서트 역시 금지된다. 개최를 강행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행정명령 위반으로 처벌된다.

이번 조치는 최근 비수도권 곳곳에서도 확진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각 지역에서 대규모 콘서트가 개최되면서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자 긴급히 마련된 것이다. 중대본은 “공연 관련 제한을 수도권과 동일하게 적용해 다수의 청중이 집합하는 상황과 지역 간 이동을 최소화함으로써 국민의 혼선과 ‘풍선 효과’를 방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부산에서 대규모 콘서트가 예정된 것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제한된 장소에 수천명이 모이다 보니 한 명의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대규모로 확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훈아 콘서트에 대해 부산경남미래정책은 “전 국민의 가중된 불안감과 흔들리는 방역 앞에서 가수 나훈아가 몽니를 부리는 것”이라면서 “테스형으로 전 국민의 마음을 움직인 국민 가수의 책임 있는 자세는 어디로 가고 나훈아의 몽니에 부산시와 중대본 등 방역 당국이 속앓이 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16일 오후 대구 엑스코(EXCO) 동관에서 열린 ‘나훈아 AGAIN 테스형’ 콘서트 마지막 날 공연이 끝나자 관람객들이 썰물처럼 빠져나오며 주변이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16일 오후 대구 엑스코(EXCO) 동관에서 열린 ‘나훈아 AGAIN 테스형’ 콘서트 마지막 날 공연이 끝나자 관람객들이 썰물처럼 빠져나오며 주변이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뉴스1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