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안보이기

시속 80km ‘광속 사이클’…이륜 첫 메달로 희망 페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1 01:46 영광의 얼굴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도쿄올림픽 유망주가 간다] 여자 경륜의 최고봉 이혜진

이혜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혜진

코로나19로 인한 올림픽 1년 연기는 지난해가 최전성기였던 선수에게는 유난히 더 아쉬움을 남긴다. 지난해 사이클 여자 경륜 세계 랭킹 1위까지 올랐던 이혜진(29)의 이번 올림픽은 그래서 더 특별하고 각오가 남다르다.

이혜진은 대회 후반부인 다음 달 4일부터 경륜 예선을 치른다. 한국 선수단의 금메달이 양궁, 사격, 펜싱, 태권도 등 대회 초반 열리는 종목에서 나올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이혜진은 대회 후반부에 깜짝 금메달 소식을 전할 기대주로 꼽힌다. 이번에 사이클에서 메달이 나온다면 한국 역대 최초의 기록을 세우게 된다.

최초의 메달 기대주로 관심을 받고 있지만 이혜진은 이미 숱하게 ‘최초’의 길을 걸어온 선수다. 2010년 이탈리아에서 열린 세계주니어 트랙사이클 선수권대회 500m 독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역대 최초로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같은 대회 스프린트도 평정하며 2관왕에도 오르며 특급 유망주로 큰 기대를 모았다.
지난해 사이클 여자 경륜 세계랭킹 1위를 기록한 이혜진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올림픽 사상 최초로 사이클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할 기대주로 관심 받고 있다. 사진은 훈련 중인 이혜진이 경륜 경기장에서 트랙을 질주하는 모습. 대한자전거연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해 사이클 여자 경륜 세계랭킹 1위를 기록한 이혜진은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올림픽 사상 최초로 사이클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할 기대주로 관심 받고 있다. 사진은 훈련 중인 이혜진이 경륜 경기장에서 트랙을 질주하는 모습.
대한자전거연맹 제공

2019년 12월 홍콩에서 열린 트랙 월드컵에서 한국 사이클 최초의 여자 경륜 금메달리스트가 된 그는 일주일 후 뉴질랜드에서 열린 트랙 월드컵에서도 금메달을 따는 쾌거를 이뤘다. 2020년 3월엔 독일에서 열린 세계트랙사이클선수권대회 여자 경륜에서 은메달을 획득해 한국 시니어 사이클 선수 최초로 세계선수권 메달을 따냈다.

절정의 기량으로 랭킹 1위까지 올랐지만 코로나19가 덮쳤고 국제대회에 참석하지 못해 20일 현재 5위까지 내려왔다. 그러나 1년 미뤄졌다고 해서 좌절할 이혜진이 아니다.

이혜진은 “입상이 목표”라고 당당히 밝히며 “다음 올림픽은 없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올림픽 연기 소식을 듣고 좌절하는 대신 “잠시 쉬어가는구나. 좀 더 준비할 시간이 생겼다”고 생각했을 만큼 멘털도 튼튼하다. 올림픽이 연기된 덕에 어깨 부상도 완전히 회복했다.

이혜진이 출전하는 경륜은 250m 트랙을 8바퀴 주행하면서 결승선을 통과한 순서로 순위를 정하는 종목이다. 이혜진이 자전거로 달리는 최고 속도는 시속 70~80㎞에 달한다. 자전거가 웬만한 자동차보다 빠른 속도로 달리다 보니 변수도 많다. 실제로 이혜진도 리우 대회에서 2라운드 때 앞선 선수가 넘어지는 바람에 리듬이 끊겨 아쉽게 8위로 마무리했다.

여느 비인기 종목 선수처럼 이혜진도 자신의 활약으로 사이클에 대한 인식이 바뀌기를 소망했다. 이혜진은 “사이클을 시도하려는 사람이 많아지고 선수층도 확보되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07-21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