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빈농 출신’ 페루 카스티요 대통령, 대선 한 달 반 지나서야 당선 확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1 01:46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페드로 카스티요.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페드로 카스티요.
AP 연합뉴스

페루 대선에서 사회주의 계열 페드로 카스티요(51) 후보가 최종 당선됐다. 페루 역사상 빈농 출신의 대통령 당선은 처음이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카스티요 자유페루당 후보는 19일(현지시간) 개표 결과 50.12%를 득표해 우파 게이코 후지모리(49.87%) 후보를 힘겹게 따돌렸다. 당선 발표는 지난달 6일 결선투표가 치러진 지 한 달 반 만이다. 후지모리 후보가 개표 부정을 제기하자 선관위는 ‘재검표를 하고 있다’며 최종 결과 발표를 미뤄 왔다. 후지모리는 이날 “(선거) 결과를 받아들이겠다. 그것이 내가 수호하겠다고 맹세한 법과 헌법이 명령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카스티요는 당선이 확정되자 수도 리마 당사 발코니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이 나라를 정의롭고 자주적인 나라로 만들려는 노력에 함께 참여해 달라”며 단결을 호소했다.

카스티요 당선인의 앞길은 여전히 험난하다. 무엇보다 정치분열을 극복하는 일이 시급하다. 이번 대선에선 어느 때보다 페루 국민 간 양극화와 갈등, 대립을 겪었다. 그는 시골 빈농, 광산 노동자 등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았지만 도시의 경제 엘리트와 부유층, 전문직 등은 그에게 노골적인 적대감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세계 2위의 생산량을 자랑하는 구리광산을 운영하는 다국적기업과 이를 뒷받침하는 외국자본의 조직적 반발을 어떻게 통제할지도 만만찮은 과제가 될 전망이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21-07-21 1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