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비말 오염될까 봐 땀도 못 닦아요”…오늘도 더위에 쓰러질 지경입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1 01:46 보건·의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선별검사소 직원들 폭염과의 사투

더운 바람 내뿜는 선풍기 한 대뿐 서울 용산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과 행정요원이 선풍기 한 대에 의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운 바람 내뿜는 선풍기 한 대뿐
서울 용산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과 행정요원이 선풍기 한 대에 의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의 한낮 기온이 34도까지 치솟은 20일, 서울 광진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일하는 자원봉사자들은 진땀을 흘렸다. 냉동고에서 꺼낸 지 10분도 안 된 얼음팩은 미지근한 물주머니로 변했다. 비닐하우스 형태인 대기 장소는 햇빛을 흡수해 온실 속처럼 더웠다. 전신 방호복을 입고 있던 자원봉사자 서모(21)씨는 “비말을 차단하는 페이스실드(얼굴 가리개)를 벗고 땀을 닦으면 오염될 수 있어 그냥 땀이 흐르게 놔둔다”면서 “쉬는 시간에도 방호복과 페이스실드를 벗지 않고 쉰다. 몸도 옷도 땀에 절어 다시 입으려면 한참을 고생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립식 컨테이너 구조에 냉방효과는 미미

연일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코로나19 선별검사소 직원들은 더위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 이날 찾은 서울 시내 주요 선별검사소는 대형 선풍기와 이동식 에어컨 등 냉방기구를 모두 틀고 더위를 식히려 애썼다. 하지만 대부분 야외에 임시로 만들어진 가건물, 조립식 컨테이너 구조여서 냉방 효과는 미미했다. 더위에도 시민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자 검사소로 몰려들었다. 사람이 몰리자 검사소가 금세 북새통이다. 점심시간 끝 무렵인 오후 1시 30분 강남구 선별검사소에는 41명 정도가 기다리고 있었는데 인근 회사원들이 갑자기 몰리면서 40분 만에 대기인원이 146명으로 불어났다.
열기에 달아오른 얼굴은 식지 않고  강남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근무자가 더위를 식히려 머리 위에 아이스팩을 얹고 있다.

▲ 열기에 달아오른 얼굴은 식지 않고
강남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근무자가 더위를 식히려 머리 위에 아이스팩을 얹고 있다.

●“3중으로 낀 장갑 벗으면 피부 다 벗겨져”

선별검사소 근무자들은 더위로 쓰러질 지경이라며 고통을 호소했다. 관악구 선별검사소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손모(26)씨는 “방역복, 페이스실드, 마스크, 장갑 여러 겹을 껴입은 상태라 금방이라도 탈진할 것 같다”면서 “근무가 끝나고 나면 손이 땀에 불어 하얗게 쭈글쭈글해지고 발에는 물집이 잡혀 있다”고 말했다. 용산구 선별검사소에서 검체 채취를 담당하는 임상병리사 박모(32)씨는 “더위가 가장 힘들다. 에어컨을 아무리 틀어 놔도 온도가 내려가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검체를 채취하면서 장갑을 3중으로 낀다. 장갑을 벗고 손을 만지면 피부가 다 벗겨져 쓰라리다”고 호소했다.

●“방역 장비 벗기 어려워 물 먹기도 꺼려”

더위를 피하는 방법도 직원마다 각양각색이었다. 꽁꽁 얼린 얼음팩 두 개를 양손에 든 봉사자, 얼음 목걸이, 휴대용 선풍기를 목에 두른 근무자도 보였다. 얼음 조끼를 입은 근무자는 옷이 조끼에서 배어 나온 물과 땀으로 푹 젖어 있었다. 물 한 모금 마시기도 쉽지 않아 보였다. 방역장비를 하나하나 벗고 물 마신 뒤 다시 장비를 착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노원구의 선별검사소 직원 한모(26)씨는 “물 마시는 거나 화장실 가는 일이 번거롭고, 또 방역 장비를 끼고 벗기를 반복하면 코로나19에 감염될까 불안하다”고 말했다.
10분도 안돼 미지근해진 얼음팩 광진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전신방호복을 입은 자원봉사자가 아이스팩을 들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0분도 안돼 미지근해진 얼음팩
광진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전신방호복을 입은 자원봉사자가 아이스팩을 들고 있다.

●정부, 냉방기 등 선별검사소 24억 긴급 지원

행정안전부는 이날 전국 임시선별검사소 163곳의 폭염대책비로 24억 4500만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냉방기와 그늘막, 텐트 등을 추가로 설치하고 검사 대기자를 위한 개인냉방용품을 마련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글 사진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곽소영 기자 soy@seoul.co.kr
박상연 기자 sparky@seoul.co.kr
곽진웅 기자 kjw@seoul.co.kr
2021-07-21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