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하태경 “청해부대 병사, 40도 고열에 해열제 한두알로 버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0 21:21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하태경, 병사 부모 제보 공개

“코로나 대비 산소통 없고 치료제는 전무”
“이게 나라 있는 병사 처우냐…국정조사해야”
文 사과, 서욱 국방장관 경질도 촉구
文 “군 나름 대응했지만 국민 눈엔 부족”
82% 집단감염 청해부대 34진 국내 도착
취재진 향해 손 흔드는 청해부대원 해외파병 임무 수행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청해부대 장병들을 태운 버스가 20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빠져나오고 있다. 이날 버스를 탄 청해부대 장병들이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1.7.20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취재진 향해 손 흔드는 청해부대원
해외파병 임무 수행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청해부대 장병들을 태운 버스가 20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빠져나오고 있다. 이날 버스를 탄 청해부대 장병들이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1.7.20 뉴스1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장병들이 탑승한 버스가 20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국방어학원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장병들이 탑승한 버스가 20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국방어학원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20일 청해부대를 태운 해군 구축함 ‘문무대왕함’의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 청해부대 병사들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으로 고열에 시달리는 와중에도 별다른 조치 없이 해열제 한두 알로 버텨야 했다며 “코로나19에 대비한 산소도 없었고 치료제는 전무했다. 이게 나라 있는 병사에 대한 처우냐”고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백신 접종 전에 출항했다지만 중간에라도 백신을 공급하려는 제대로 된 노력조차 없었고 상황 발생 이후에도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하면서 파병 사상 초유의 ‘감염병 귀국 사태’를 맞은 데 따른 비판으로 해석된다.

하태경 “군 간부들, 독감 증상 병사들
외부인 접촉 없다며 코로나 아니라 해”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청해부대 병사 부모의 제보를 근거로 이렇게 지적했다.

하 의원은 제보자가 지난 1일부터 아들과의 통화에서 ‘배에 자꾸 독감 환자가 생긴다, 계속 늘어난다, 드러누워 꼼짝도 못 하는 병사도 생긴다, 열이 40도까지 올라간다’는 등의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군 간부들은 코로나19가 사람을 통해서 옮는데, 독감 기운이 있는 병사들이 외부인을 만난 적이 없으니 코로나19는 아니라고 강변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루에 타이레놀 한두 알 처방이 고작이었다고 한다”면서 “코로나19 무장해제 상태였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게 과연 나라 있는 병사들 처우인가 생각이 들었다”며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장병들과 국민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국방부 장관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생활치료센터 들어가는 청해부대원 탑승 버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 장병들이 탑승한 버스가 20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국방어학원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들어가고 있다. 2021.7.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생활치료센터 들어가는 청해부대원 탑승 버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 장병들이 탑승한 버스가 20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국방어학원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로 들어가고 있다. 2021.7.20 연합뉴스

귀국 마친 청해부대, 치료?격리 시설로 20일 오후 청해부대 34진 장병을 격리?치료 시설로 이송 중인 구급차와 버스가 서울공항 정문을 나서고 있다. 청해부대 34진은 아프리카 현지에서 문무대왕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공군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를 타고 이날 조기 귀국했다. 2021.7.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귀국 마친 청해부대, 치료?격리 시설로
20일 오후 청해부대 34진 장병을 격리?치료 시설로 이송 중인 구급차와 버스가 서울공항 정문을 나서고 있다. 청해부대 34진은 아프리카 현지에서 문무대왕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공군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를 타고 이날 조기 귀국했다. 2021.7.20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07.20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07.20

文 “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군의 안이한 대응을 지적했고, 서욱 국방부 장관은 또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 앞에 고개를 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를 통해 “우리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 눈엔 부족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면서 “이런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면서 치료 등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다른 해외파병 군부대까지 다시 한 번 살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일단 벌어진 일이니 후송돼서 오는 장병들 전원을 완전히 치료하도록 조치를 하는 게 가장 우선”면서 “군대에 보낸 자식들을 국가가 제대로 보호 못한 책임에 대해서 엄중히 인식하고 있고 깊이 성찰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 보고를 받고 대통령은 바로 공중급유수송기를 급파하라고 지시했다”면서 “신속하게 이후 대책을 하고 있는데, 오늘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한 말은 이런 문제를 더 적극적으로 예측하지 못한 잘못을 결과적으로는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겸허히 비판을 수용한다는 말로 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해외에 파병된 해군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급)이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임무 수행 중 조기 귀환된다. 2021.7.15 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해외에 파병된 해군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급)이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임무 수행 중 조기 귀환된다. 2021.7.15 연합뉴스 자료사진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청해부대 소속 파병군인들이 한국으로 귀환하고 있다. 2021.7.20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청해부대 소속 파병군인들이 한국으로 귀환하고 있다. 2021.7.20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청해부대 247명, 82% 집단확진
3밀 환경 속 확진자 더 나올 듯


청해부대 34진 장병 301명은 현지에 급파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에 나눠타고 이날 오후 6시 전후 차례로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착륙했다.

아프리카 해역에서 작전 중이던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급)에서는 현재까지 총 247명(82.1%)이 확진됐고, 나머지 50명은 음성, 4명은 판정 불가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승조원 전원이 백신 미접종 상태에서 감염병에 취약한 ‘3밀’(밀접·밀집·밀폐) 환경의 함정에서 지냈고, 사람마다 코로나19 잠복기가 다른 점을 고려하면 추가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

귀국 장병들은 민간 및 국방어학원 생활치료센터, 국군대전병원, 국군수도병원 등에 분산 격리됐다.

국방부는 “중등도 증상을 보이는 3명을 포함한 14명은 의료기관으로 이송됐다”면서 “전원 유전자증폭(PCR) 검사 진행 후 ‘음성’으로 확인될 경우 군내 격리시설로 이동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당초 10월쯤 귀국할 예정이었지만, 집단감염 사태로 귀국 일정이 3개월 가까이 앞당겨졌다.
청해부대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해외파병 임무 수행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청해부대 장병들을 태운 버스가 20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빠져나오고 있다. 이날 버스를 탄 청해부대 장병들이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1.7.20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해부대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해외파병 임무 수행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청해부대 장병들을 태운 버스가 20일 오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빠져나오고 있다. 이날 버스를 탄 청해부대 장병들이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21.7.20 뉴스1

음압 이송 카트 등 중증 환자 우선 20일 오후 서울공항에 도착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귀국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의 장병 중 음압 이송 카트 등 중증 환자들이 먼저 수송기에서 내려오고 있다. 2021.7.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음압 이송 카트 등 중증 환자 우선
20일 오후 서울공항에 도착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귀국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의 장병 중 음압 이송 카트 등 중증 환자들이 먼저 수송기에서 내려오고 있다. 2021.7.20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