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외교부 “김홍빈, 수색 진전 소식 없어…파키스탄·중국, 적극협조 의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0 17:2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현장에 영사 급파”

김홍빈 대장이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지만, 하산 도중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산악연맹과 현지 등반대가 구조와 사태 파악에 나섰다. 광주시산악연맹 제공

▲ 김홍빈 대장이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지만, 하산 도중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산악연맹과 현지 등반대가 구조와 사태 파악에 나섰다. 광주시산악연맹 제공

외교부는 20일 김홍빈 대장이 히말라야 14봉우리 완등을 마친 뒤 하산길에 실종된 것과 관련 “안타깝게도 현재까지는 실종자에 대한 수색 관련 특별한 진전 소식은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김 대장 수색 진척 상황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한 뒤 실종 사건 접수 직후 관할 공관을 통해 파키스탄과 중국 당국에 헬기 등 구조대 파견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파키스탄 측은 ‘기상 여건이 허락하는 대로 곧 헬기가 이륙할 예정’이라고 밝히는 등 양국으로부터 적극적인 협조 의사를 들었다고 최 대변인은 전했다.

이와 함께 주파키스탄대사관과 주중국대사관은 실종 사고가 발생한 지역에 담당 영사를 급파했으며 이들은 조만간 현장에 도착할 예정이다.

외교부 본부도 이번 사고와 관련, 재외국민보호대책반을 가동하는 한편 관계부처 대책 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 대장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0시께 해발 7900m 부근에서 크레바스를 통과하다 조난된 뒤 위성 전화로 구조 요청을 보냈고 러시아 등반대가 오전 11시쯤 조난 현장에 도착해 구조 작업을 펼쳤지만 실패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