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미국 CNN, 내년 스트리밍서비스 출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0 14:23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CNN 방송이 내년부터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하며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미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위치한 CNN 본사. 애틀랜타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CNN 방송이 내년부터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하며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미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위치한 CNN 본사. 애틀랜타 AP 연합뉴스

미국 CNN 방송이 내년부터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하며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CNN은 19일(현지시간) 스트리밍 서비스 ‘CNN+’를 제공하기 위해 프로듀서를 비롯해 엔지니어, 마케팅 담당자 등 약 450명을 채용하고 수십 개의 프로그램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 1분기 중 미국을 시작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며, 하루 8~12시간 분량의 프로그램을 준비한다.

CNN의 OTT 서비스는 케이블 뉴스 가입자를 위한 기존 TV 프로그램과는 별도다. 이는 TV로 방송 프로그램을 보지 않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고, 넷플릭스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가 인기를 끄는 시청 패턴 변화를 감안한 조치다. 현재 케이블뉴스로 제공되는 프로그램은 배급업체들과의 장기 계약에 묶여 있기 때문에 스트리밍 서비스로 내보낼 수 없다고 CNN은 전했다. CNN은 케이블뉴스 배포와 광고로 연간 10억 달러 이상의 이익을 거두고 있다. CNN은 CNN+용으로 제작한 프로그램을 기존 케이블 가입자들에게도 추가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CNN+는 속보보다는 기획성 뉴스를 다룬다. 기후변화나 우주, 인종 등 주제를 심층적으로 다루는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구독료 등 세부 사항은 추후 공개한다. 제프 저커 CNN 사장은 성명을 통해 “CNN은 1980년 케이블 뉴스를 고안했고, 1995년 온라인 뉴스가 무엇인지 규정했으며, 이제는 소비자에게 직접 다가가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뉴스가 무엇이 될 수 있는지를 넓혀가는 발걸음을 뗐다”고 했다. 앤드루 모스 CNN+ 최고디지털책임자(CDO)는 “1980년 6월 CNN을 창립한 이후, CNN에 있어 가장 중요한 출시”라고 강조했다.

CNN의 이 같은 방침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극장 폐쇄와 재택근무 증가로 넷플릭스 같은 OTT 시장이 급성장한데 따른 것이다. 갑자기 커진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전통 미디어 강자들이 하나둘씩 신규 서비스를 론칭하며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현재 글로벌 OTT 시장에서 경쟁하는 기업은 넷플릭스를 비롯해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디즈니플러스, 애플TV, 피콕, 홀루, HBO맥스, 파라마운트 플러스 등 8개사가 넘는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