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기합, 침튀김, 땀’…쏟아지는 대전 태권도장發 확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0 14:5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에어컨 바람을 끊임없이 토해내는 실내…거친 기합소리와 침튀김, 몸의 부딪힘과 땀‘

대전 서구 도안동 태권도학원 발(發)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도 빠지지 않고 쏟아져 나오고 있다. 현재까지 원생 4분의 3 정도는 미확진 상태로 집에 격리 중이지만 언제 어떻게 변할지 안심할 수 없어 확진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 서구 둔산동. 중앙에 대전시청이 있고, 그 뒤로 정부대전청사가 보인다. 대전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전 서구 둔산동. 중앙에 대전시청이 있고, 그 뒤로 정부대전청사가 보인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20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 73명이 발생했고, 이 중 6명이 도안동 태권도학원 관련자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세종(3명)과 충남 금산(2명)까지 합쳐 태권도학원발 확진자는 78명으로 늘었다. 30대 태권도원장이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로 하루 20명 정도씩 나오고 있는 것이다.

태권도학원 확진자 78명 중 가족과 친구를 제외하면 순수 태권도장 원생은 51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원생 198명 가운데 4분의 1이 좀 넘는 숫자다. 이 학원 원생은 유치원·초등학교에서 중학교까지 다녀 가족은 물론 친구들까지 ‘n차 감염’이 끊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미확진 원생은 2주간 자가격리 중으로 확진자 발생이 끝났다고 장담을 못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2월 충남 천안시에서 발생한 ‘줌바’발 코로나19 연쇄 확진은 한달여 만에 끝났다. 그나마 엄격한 거리두기과 치밀한 추적, 무증상 감염자까지 찾아내는 노력으로 그 해 봄 두 달 넘게 이어진 이태원클럽발 집단감염보다 훨씬 단기간에 종료됐다.

천안 줌바발 집단감염은 지난해 2월 24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서울, 세종 등 전국으로 번져 한 달 동안 116명이 감염됐다.
1993년 대전엑스포가 열렸던 엑스포과학공원. 가운데 한빛탑 뒤로 대전 3대 하천의 하나인 갑천이 흐르고 그 뒤로 정부대전청사도 있다. 대전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93년 대전엑스포가 열렸던 엑스포과학공원. 가운데 한빛탑 뒤로 대전 3대 하천의 하나인 갑천이 흐르고 그 뒤로 정부대전청사도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태권도학원발 확진이 계속되자 오는 31일까지 태권도학원 집합금지를 조처했다. 대전은 지난 14일부터 일주일간 총 확진자수가 374명으로 하루 평균 53.4명이 발생하고 있다. 시는 22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한다.

이동한 시 보건복지국장은 “태권도학원 종사자와 원생들이 가끔 마스크를 벗고 수업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대전지역 확진자의 30%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다. 원장이 어디에서 감염됐는지 확인이 안돼 휴대전화 GPS(위치추적)를 통해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며 “현재로는 태권도학원발 코로나가 언제 끝날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