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신규확진 1278명, 2주째 네 자릿수…수도권 1주 평균 1000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0 09:5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비수도권 32.9%…사흘 연속 30%대

일요일 확진자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19일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있다. 2021. 7. 1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일요일 확진자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19일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있다. 2021. 7. 1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20일 신규 확진자 수는 1278명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278명 늘어 누적 18만48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252명)보다 26명 늘면서 이틀째 1200명대다.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이 사흘연속 30%를 웃돈 가운데 여름 휴가철을 맞아 비수도권의 이동량이 늘어나고 전파력이 더 센 ‘델타형 변이’까지 확산하고 있어 앞으로 유행 규모는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지역발생 수도권 833명, 비수도권 409명…비수도권 32.9%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일(1212명)부터 2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1주간(7.14∼20)을 보면 일별로 1614명→1599명→1536명→1452명→1454명→1252명→1278명을 기록해 매일 1200명 이상씩 나왔다.

1주간 하루 평균 1455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1407명에 달했다.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5일(1303명) 1300명대로 올라서 뒤 5일 만에 1400명 선도 넘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242명, 해외유입이 36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388명, 경기 375명, 인천 70명 등 수도권이 833명(67.1%)이다.

수도권의 최근 1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약 1000명으로, 이날 처음 4단계(1000명 이상) 기준에 진입했다. 서울(약 512명)은 4단계(389명 이상)에 해당하고 경기(약 407명)·인천(81명)은 3단계 범위다.

비수도권은 대전 73명, 경남 55명, 부산 49명, 충북 44명, 강원 41명, 대구 29명, 충남 28명, 광주 25명, 전북 14명, 세종·경북 13명, 울산 9명, 전남·제주 각 8명 등 총 409명(32.9%)이다.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18일(31.6%) 30%를 넘어선 뒤 전날과 이날 32.9%로 집계돼 4차 대유행 이후 이틀 연속 최고치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 165일 만에 200명대로 급증

해외유입 확진자는 36명으로, 전날(44명)보다 8명 적다.

확진자 가운데 7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9명은 경기(8명), 서울·경북(각 6명), 경남·충남(각 2명), 대구·인천·강원·전북·전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394명, 경기 383명, 인천 71명 등 총 848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2059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14%다.

위중증 환자는 총 207명으로, 전날(185명)보다 22명 늘었다.

위중증 환자 수가 200명대로 올라선 것은 4차 대유행 이후 처음이고 지난 2월 5일(200명) 이후 165일 만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4만9553건으로, 직전일 2만6453건보다 2만3100건 많다.

하루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2.58%(4만9553명 중 1278명)로, 직전일 4.73%(2만6453명 중 1252명)보다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60%(1125만1987명 중 18만481명)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