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123’ 대신 ‘MVP’ 아데토쿤보는 홈에서 왕관을 쓸 수 있을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0 10:34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자유투를 준비하는 야니스 아데토쿤보와 빨리 던지라고 재촉하는 피닉스 팬들. SPOTV 중계화면 캡처

▲ 자유투를 준비하는 야니스 아데토쿤보와 빨리 던지라고 재촉하는 피닉스 팬들. SPOTV 중계화면 캡처

자유투 루틴이 긴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벅스)의 자유투는 이번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의 색다른 볼거리다. 뭐든 다 잘할 것 같은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출신치고는 자유투가 약한 그의 자유투에 팬들이 열광하기 때문인데 경기장이 어디냐에 따라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피닉스 선스 팬들은 빨리 던지라는 의미로 숫자를 세며 열광하고 밀워키 팬들은 MVP를 연호한다.

실제로 홈, 원정 자유투 성공률을 보면 피닉스 팬들의 응원 같은 저주는 통한 것 같다. 아데토쿤보는 피닉스 원정 3경기에서 자유투 성공률이 53.7%다. 반대로 홈팬들의 MVP 응원도 통한 것 같다. 홈 2경기 자유투 성공률은 68%다.

그런 아데토쿤보가 우승을 확정할 수 있는 6차전을 홈에서 치른다는 사실에 어쩌면 피닉스 팬들은 불길한 예감을 하고 있을지 모른다. 파이널 평균 32.2점 13리바운드 5.6어시스트 1.4스틸 1.2블록을 기록 중인 괴인이 약점인 자유투 부담마저 떨쳐낸다면 밀워키로서는 훨씬 유리해지기 때문이다. 정규리그 2연속 MVP 아데토쿤보가 팀을 우승으로 이끈다면 파이널 MVP도 유력한 상황이다.

4차전까지 모두 홈팀이 경기를 가져갔던 상황에서 5차전 홈경기를 내준 피닉스로서는 절체절명의 위기다. 6차전이 하필 진 기억밖에 없는 원정이어서 부담이 크다.

피닉스가 준우승에 그친다면 팬들이 누구보다 안타까워할 선수로 데빈 부커가 꼽힌다. 부커는 시리즈 평균 30점 3.6리바운드 3.8어시스트 1스틸을 기록 중이다. 피닉스가 우승한다면 MVP를 수상할 유력한 후보다. 부커는 ‘파궁사’(파이널이 궁금한 사나이) 크리스 폴이 기대에 못 미치는 경기력을 보일 때도 팀을 이끌며 고군분투했기에 원정에서 무릎 꿇는 일만은 허락할 수 없다. 폴 역시 16년 만에 처음 밟은 파이널에서 이렇게 물러날 수 없다.

아데토쿤보가 화려한 대관식을 치르고 대업을 완성할지, 부커와 폴이 피닉스를 벼랑 끝에서 살릴 수 있을지는 누구도 모른다. 그러나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것만은 분명하다. 두 팀은 21일 운명의 6차전을 치른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