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이라크 바그다드 시장서 폭탄테러 발생...“최소 35명 사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0 07:59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바그다드 시장 폭탄테러 조사하는 이라크 보안군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보안군이 수도 바그다드 사드르시티의 시장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이번 폭탄 테러로 최소 30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바그다드 시장 폭탄테러 조사하는 이라크 보안군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보안군이 수도 바그다드 사드르시티의 시장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이번 폭탄 테러로 최소 30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AP 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의 한 시장에서 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 35명이 숨지고 60여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폭탄테러는 이라크 바그다드 동부 사드르시티의 우헤일랏시장에서 벌어졌다.

이슬람 최대 명절인 ‘이드 알 아드하’(희생제)를 하루 앞두고 있었던 만큼 시장에 손님이 많아 피해가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 가운데 중상자도 많은 만큼 사망자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자신들이 운영하는 텔레그램 메신저 채널에서 소속 대원 한 명이 자살폭탄테러를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무스타파 알카드히미 이라크 총리는 이날 군 수뇌부와 긴급회의를 열고 이번 폭탄테러 대응을 논의했다.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알카드히미 총리는 테러가 발생한 사드르시티를 관할하는 경찰 지휘관을 문책하는 차원에서 그를 체포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바르함 살리흐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이드 알 아드하’ 전야에 민간인을 겨냥한 끔찍한 범죄가 있었다”면서 “우리는 테러를 근절할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IS는 지난 4월 사드르시티의 한 시장에서 차량 폭탄테러로 1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다쳤을 때도 배후를 자처했다.

또 1월 바그다드 중심부 밥 알샤르키에서 연쇄 자살폭탄테러로 30여명이 사망하고 100여명이 부상했을 때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폭탄테러는 최근 3년 사이 바그다드에서 발생한 폭탄테러 가운데 가장 많은 희생자를 냈다.

AP 통신은 “한때 바그다드에서 일상적으로 발생하던 대규모 폭탄테러는 2017년 IS가 축출되면서 줄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