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안보이기

보았다 한국新… 보인다 도쿄神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0 10:06 영광의 얼굴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도쿄올림픽 유망주가 간다] ‘포스트 박태환’ 고교생 황선우

첫 올림픽… 100·200m 등 4개 종목 출전
5세 때부터 박태환 우상 삼아 물살 헤쳐
올 국대 선발전 100m 한국신기록 경신
“떨리지만 열심히 준비한 만큼 후회 없이”
황선우가 지난 3월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1회 전국수영대회 남자 고등부 개인혼영 200m 결승 첫 50m 구간에서 돌고래처럼 힘찬 스트로크로 물살을 가르고 있다. 황선우를 포함한 국가대표 수영선수단은 19일 일본 도쿄에 도착했다. 선수단은 이정훈 총감독, 윤미연, 하영일 코치와 남자 7명, 여자 5명 등 18명으로 구성됐다. 연합뉴스

▲ 황선우가 지난 3월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1회 전국수영대회 남자 고등부 개인혼영 200m 결승 첫 50m 구간에서 돌고래처럼 힘찬 스트로크로 물살을 가르고 있다. 황선우를 포함한 국가대표 수영선수단은 19일 일본 도쿄에 도착했다. 선수단은 이정훈 총감독, 윤미연, 하영일 코치와 남자 7명, 여자 5명 등 18명으로 구성됐다.
연합뉴스

“올림픽이 큰 무대라 떨리기도 하지만 열심히 준비한 만큼 최선을 다해 후회 없는 경기를 펼치겠습니다.”

‘포스트 박태환’ 황선우(18·서울체고)가 19일 도쿄에 입성했다.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이 이날 도쿄에 도착한 가운데 생애 첫 올림픽 레인에서 ‘금빛 물살’에 도전할 ‘포스트 박태환’ 황선우(18·서울체고)도 ‘약속의 땅’에 첫발을 내디뎠다.

여자배구 ‘에이스’ 김연경(33)과 대회 개막식에서 태극기를 맞잡고 선수단을 이끌 황선우는 이번 대회 자신의 주 종목인 자유형 100m와 200m, 단체전인 계영 800m에 이어 자유형 50m까지 총 4개 종목에 출전한다.

현재까지 한국 수영의 올림픽 메달리스트는 박태환(금메달 1개, 은메달 3개) 뿐이다. 그는 2008년 베이징부터 2012년 런던대회까지 자유형 400m 금메달, 200m 은메달 등 은메달 3개를 수집했다. 황선우는 “이젠 내 차례”라고 외치고 있다.
황선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선우
연합뉴스

황선우는 빅태환이 첫 올림픽 메달을 땄던 2008년 만 5세 때부터 박태환을 ‘우상’으로 삼아 물살을 헤쳤다. 서울체고 1학년이던 2019년 광주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 당시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계영 800m 멤버로 나섰다.

이름 석 자를 확실히 알린 건 지난해 11월 경북 김천에서 열린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그는 48초25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우승했다. 이는 박태환의 종전 한국 기록(2014년 2월·48초42)을 6년 9개월 만에 0.17초 단축한 것.

다음 날 치른 자유형 200m에서는 1분45초92의 세계주니어 신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거기서 멈추지 않았다. 지난달 도쿄 올림픽 대표를 뽑는 대표 선발대회에서는 자유형 100m 한국 기록을 6개월 만에 48초04로 다시 갈아치웠다. 또 자유형 200m에서는 1분44초96에 레이스를 마쳐 자신의 세계주니어기록을 6개월 만에 0.96초 또 단축했다.

리우대회 당시 쑨양(중국·1분44초65)에 이은 올림픽 ‘은메달급’ 기록이다. 황선우는 당시 “올림픽 메달이 꿈이 아님을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황선우를 보면 박태환이 보인다. 키 186㎝에 두 팔을 벌린 ‘윙스팬’은 193㎝다. 한쪽 스트로크에 힘을 더 싣는 비대칭 스트로크인 ‘로핑 영법’만 뻬면 박태환과 판박이다.

메달도 박태환을 닮을 수 있을까. 첫 종목인 자유형 200m는 25일~26일 예선과 준결승을, 27일 오전 10시 30분에는 결선이 펼쳐진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1-07-20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