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이랜드 CEO 3040 시대… 핵심 계열사 세대교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0 00:55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리테일 안영훈, 이츠 황성윤 대표 선임
온라인 전환과 신사업 혁신 새판 짜기

안영훈 이랜드리테일 대표.  이랜드그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영훈 이랜드리테일 대표.
이랜드그룹 제공

이랜드그룹이 핵심 계열사 대표(CEO)로 1980년대생을 전면 배치했다. 젊은 경영진을 필두로 그룹의 온라인 전환과 신사업 혁신 그림을 완성하겠다는 각오다.

19일 이랜드그룹은 이랜드리테일 대표에 안영훈(40)씨를, 이랜드이츠 대표에 황성윤(39)씨를 각각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임 대표 2인은 30대 후반 40대 초반으로 각 사업 영역과 그룹 핵심 과제를 통해 일궈낸 성과를 인정받았다는 설명이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안 대표는 2007년 이랜드 입사 후 중국, 유럽 등에서 이랜드 해외 사업을 이끌었다. 특히 중국에서 여성복 브랜드인 ‘이랜드’ 연매출을 4000억원 수준까지 성장시켜 올 초 그룹 인사최고책임자(CHO)로 임명됐다.
황성윤 이랜드이츠 대표.  이랜드그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성윤 이랜드이츠 대표.
이랜드그룹 제공

인하대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한 황 대표는 2008년 이랜드에 입사해 가정간편식(HMR), 배달 서비스, 뷔페 ‘애슐리퀸즈’ 등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그룹의 주요 고객인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를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는 젊은 경영자들을 전면에 배치해 미래 40년 혁신을 위한 준비에 속도를 내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21-07-20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