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히말라야 14좌 완등’ 김홍빈 대장, 하산 도중 실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0 00:55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브로드피크 등정 후 해발 7900m 조난
해외 등반대, 현장 찾았지만 구조 실패

김홍빈 산악인

▲ 김홍빈 산악인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한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 김홍빈(57) 대장이 하산 도중 실종 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산악연맹 관계자는 19일 “김홍빈 대장이 정상 등정 이후 하산 과정에서 실종됐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현지에 있던 해외 등반대가 구조에 나섰지만 실패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김 대장은 현지시간 18일 오후 4시 58분(한국시간 오후 8시 58분) 파키스탄령 카슈미르 북동부 카라코람산맥 제3고봉인 브로드피크(8047m)를 등정했지만 하산 과정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6명으로 구성된 ‘2021 김홍빈의 브로드피크 원정대’는 지난달 14일 출국해 지난 14일 4800m 지점에 베이스캠프를 차렸다. 원정대는 이틀 뒤인 16일 캠프3(7100m)까지 진출했지만 폭풍과 크레바스(빙하 사이의 깊은 골) 등 기상 악화로 등반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원정대는 17일 밤 11시(한국시간 18일 오전 3시) 캠프4를 나서 정상을 향해 출발해 18시간 연속 등반을 펼친 끝에 브로드피크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김 대장은 세계 최초 장애인으로 히말라야 14좌 완등 기록을 세웠다. 비장애인으로는 44번째이자 한국인으로는 7번째다. 김 대장의 완등으로 한국은 이탈리아와 나란히 14좌 완등자 최다 보유국이 됐다.

김 대장은 1991년 북미 최고봉 매킨리(6194m) 단독 등반 중 동상으로 열 손가락을 모두 잃었다. 그러나 불굴의 의지와 투혼으로 장애를 극복하고 장애인으로서는 세계 최초로 7대륙 최고봉을 완등한 산악인이다.

정상 등정 뒤 하산하던 김 대장은 해발 7900m 부근에서 조난된 뒤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9시 58분 구조 요청을 보냈다. 인근의 해외 등반대가 조난 현장을 찾아갔지만 구조에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07-20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