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文대통령 “언제 백신을 맞게 될지’ 예측할 수 있게 할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19 23:19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07.19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07.19

문재인 대통령은 “힘들어도 방역 조치를 준수하는 대다수의 선량한 국민을 위해서라도 방역 조치 위반행위에 대해 단호하고 엄정한 책임추궁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방역 조치를 준수하는 데 누구도 예외나 특권이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 확산 우려에서 8000명(주최 측 추산)이 운집한 대규모 도심집회를 강행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대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집회 이후 참가자 중 3명이 지난 16~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방역법 위반 혐의로 민주노총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은 “25명에 대해 내사에 착수해 이 중 23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과 의료진, 방역 종사자들의 희생에 감사를 표시하며 “어려울수록 서로를 격려하고 단합하는 것이 절실한 때”라고 강조했다.

“40대 이하 국민 백신 접종 계획 조속히 마련”

이날 문 대통령은 “백신 물량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과 함께 40대 이하 국민에 대한 백신 접종 계획도 조속히 마련하겠다”며 “‘내가 언제 백신을 맞게 될지’ 예측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정부는 철저한 방역과 함께 백신 접종 속도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오늘부터 고3 수험생들과 교직원들에 대한 1차 접종이 시작된다”며 “이번 주에 50대 사전예약도 마무리 짓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