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숏커트·허버허버…” 유명 치어리더의 ‘페미 논란’과 해명[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19 23:09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프로야구 LG 트윈스 치어리더 하지원이 자신을 둘러싼 ‘페미니스트’ 논란에 답했다. 치어리더 하지원 인스타그램 캡처

▲ 프로야구 LG 트윈스 치어리더 하지원이 자신을 둘러싼 ‘페미니스트’ 논란에 답했다. 치어리더 하지원 인스타그램 캡처

LG치어리더 하지원, 페미니스트 논란
“나는 페미니스트와 무관”
자신 인스타그램 통해 해명글


프로야구 LG 트윈스 치어리더 하지원이 자신을 둘러싼 ‘페미니스트’ 논란에 답했다.

19일 치어리더 하지원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인스타그램에 따르면, 그는 지난 18일 각종 페미니스트 의혹 댓글과 커뮤니티 게시글 캡처본을 올리며 긴 글을 남겼다.

그는 “최근 어떤 커뮤니티에서 제가 페미니스트라는 글이 돌고 있다는 말을 팬분께 들었다”며 “저는 페미와 무관하다. 제가 한 행동이 누군가에게 오해의 여지를 줄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숏커트 논란에 대해 “잦은 염색으로 인한 머릿결 손상 때문이었다. 젠더 갈등이 심화되기 전부터 해보고 싶어서 스포츠 경기 공백 때 시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애니메이션 ‘검정고무신’ 속 기영이의 허버허버가 담긴 인스타그램 필터에는 “혐오나 비난의 뜻을 가지고 있는 단어인지 모르고 사용했다. 뜻을 알고 난 후에는 절대 사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페미니스트 관련 책 구절을 공유했냐는 말에는 “제가 올린 책들은 ‘봉제인형’, ‘살인사건’, ‘카피캣’으로 페미와 전혀 관련 없는 책들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하지원 치어리더는 “전부터 저에 대한 허위사실을 알고 있었으나 신경 쓰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다시 허위사실이 언급되며 오해가 심해져 확실한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 생각해 글을 작성하게 됐다”며 “한 번도 남성 혐오와 여성 우월주의적 사상을 가진 적 없다. 오히려 젠더 갈등을 조장하는 페미니스트를 혐오한다”고 강조했다.
KBS ‘1박2일’ 방송 화면 캡처

▲ KBS ‘1박2일’ 방송 화면 캡처

최근 남초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오조오억’, ‘허버허버’ 등의 용어가 남성 혐오적 맥락에서 사용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이에 해당 단어를 무심코 사용한 연예인·유튜버들이 연이은 사과를 했다.

하지만 해당 단어가 남성을 비하하는 단어가 맞느냐 아니냐를 두고 여전히 의견이 엇갈린다.

용어의 어원에 대해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허버허버‘가 남성이 밥을 급하게 먹는 모습을 나타낸 것으로, 일제 강점기 징용 피해자를 떠올리게 하는 비하 표현이라고 주장한다.

‘오조오억’ 역시 남성 정자가 쓸데없이 5조5억개나 된다는 뜻을 내포한 혐오 표현이라고 지적한다.

하지만 해당 용어가 아이돌 가수를 응원하거나 단순히 행동을 묘사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며, 여성 커뮤니티에서 많이 쓰이지만, 남성 혐오의 뜻은 없다는 주장도 있다.

이하 하지원 치어리더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하지원입니다.

최근 어떠한 커뮤니티에서 제가 페미니스트라는 글이 돌고 있다는 말을 팬분들께 들었습니다.

우선 저는 페미와 무관합니다. 제가 한 행동이 누군가에겐 오해의 여지를 줄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글과 관련한 제가 본 것들에 대해 해명하자면 첫째로 제가 숏컷을 한 이유는 잦은 염색으로 인한 머릿결 손상과 젠더 갈등이 심화되기 전부터 해보고 싶었던 숏컷을 스포츠 경기 공백기 때 시도한 것입니다.

두 번째로 과거 인스타 스토리에 사용한 필터는 혐오나 비난의 뜻을 가지고 있는 단어인지 모르고 사용하였고 뜻을 알게 된 후 절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세 번째로 인스타 스토리에 페미 관련 책을 올렸다는 글이 있었지만 제가 올린 책들은 (봉제인형 살인사건, 카피캣) 페미와 전혀 관련 없는 책들 이었습니다.

전부터 저에 대한 허위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당시에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최근 다시 허위사실이 언급되며 오해가 심해지자 확실한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 생각해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한 번도 남성 혐오와 여성 우월주의적 사상을 가진 적이 없습니다. 오히려 젠더 갈등을 조장하는 페미니스트들을 혐오합니다.

차후 이와 관련된 오해는 더 이상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마지막으로 끝까지 저를 믿고 응원해 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좋은 밤 되세요.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