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비트코인 부자들, 세금 내기 싫어서 미국 시민권 버렸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12 15:38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플랜B 패스포트(Plan B Passports) 설립자인 러시아계 미국 이민자 케이티 애나니나. CNBC 캡처

▲ 플랜B 패스포트(Plan B Passports) 설립자인 러시아계 미국 이민자 케이티 애나니나. CNBC 캡처

“세금 내기 싫어”…비트코인 부자
美시민권 버리고 국적 세탁


비트코인으로 돈을 번 투자자들이 국적 세탁을 하고 있다. 수익의 상당액을 세금으로 내지 않기 위해서다.

미국 CNBC에 따르면 최근 미국 정부가 비트코인 자산에 대한 엄격한 과세 방침을 밝히며 국적 세탁에 나서는 미국인도 늘고 있다.

비트코인 자산가들 사이에 미국 시민권을 포기하려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이다. 법인세율이 낮은 ‘조세피난처’로 본사를 이전해 과세를 피하려는 다국적 기업처럼, 조세피난처의 시민권을 얻는 것이다.

“시민권 이전 도와주는 전문 대행업체도 성행”

시민권 이전을 도와주는 전문 대행업체도 성행하고 있다. 대표적인 업체는 ‘플랜B 패스포트(Plan B Passports)’다.

3년 전부터 비트코인 투자자를 주 고객으로 해 조세피난처 국가에서 합법적인 시민권을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

‘플랜B 패스포트(여권)’라는 이름처럼 원래 살던 국가의 여권을 대체할 조세피난처 여권을 통해 해외 이동에도 문제가 없도록 한다.

이를 위해 영주권 이전 작업이 필요하다. 플랜B 패스포트가 이주를 안내하는 국가는 총 7곳이다. 카리브해에 있는 세인트키츠네비스, 도미니카 공화국, 그레나다, 세인트루시아, 앤티가바부다와 남태평양의 바누아투다.

이들 대행업체는 조세피난처 국가의 투자시민권 부서와 일하며 고객들의 수수료 지불과 서류 작성 등을 도와준다.

절차는 나라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시민권을 얻는 데 대부분 13만 달러~18만 달러(한화 약 1억 4911만원~2억 646만원)면 가능하다.

해당 국가에 투자·기부 금액으로 10만 달러(한화 1억 1470만원)이상을 내고 약간의 수수료와 법률 비용을 더한 금액이다.
플랜B 패스포트(Plan B Passports) 설립자인 러시아계 미국 이민자 케이티 애나니나. CNBC 캡처

▲ 플랜B 패스포트(Plan B Passports) 설립자인 러시아계 미국 이민자 케이티 애나니나. CNBC 캡처

“많은 미국인들이 시민권을 포기했거나 포기할 계획 있어”

국적별로 보면 플랜B 패스포트의 가장 큰 고객은 미국인이다. 애나니나는 “많은 미국인 고객들이 미국 시민권을 포기했거나 포기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국세청(IRS)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자산으로 취급한다. 주식이나 부동산과 유사한 방식으로 과세한다는 의미다.

지난 5월 미 재무부는 1만 달러(한화 1146만 8000원)넘는 암호화폐 거래의 경우 IRS 신고를 의무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법률회사 베이커보츠의 존 펠드해머는 “비트코인을 팔거나 다른 화폐로 바꿀 때 모두 과세 대상”이라며 “세금을 피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해외에 자산을 숨긴 미국 납세자에게 세금을 부과하기 위해 IRS는 법률 개정 및 외교적 압력 등을 통해 조세 회피를 차단해 왔다”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