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온몸을 비벼댔다”…보호소에서 2년 전 잃어버린 반려견 찾은 여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30 23:0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니베스는 동물보호단체에서 새로운 개를 입양하려다 2년 전 잃어버렸던 반려견을 다시 만났다. 인스타그램 캡처

▲ 니베스는 동물보호단체에서 새로운 개를 입양하려다 2년 전 잃어버렸던 반려견을 다시 만났다. 인스타그램 캡처

2년 전 잃어버린 반려견과 재회
1년반 이상 다른 집에 입양되기도
주인 알아보고 뽀뽀하고 비벼대


미국에서 한 여성이 동물보호단체를 찾았다가 2년 전 잃어버린 반려견과 재회했다.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주에 사는 에이샤 니베스는 최근 반려견을 입양하기 위해 동물보호단체 휴메인 소사이어티 리하이 카운티 지부(LCHS)의 웹사이트를 방문했다.

니베스는 입소한 동물들의 사진을 넘겨보다가 ‘애쉬’라는 이름의 갈색 핏불테리어-로트와일러 잡종견을 보고 깜짝 놀랐다. 그가 2년 전 잃어버린 반려견 ‘코부’와 너무 닮아서다.

니베스는 처음에는 자신의 반려견일 리 없다고 생각했지만, 개의 한쪽 눈 위에 난 작은 흉터를 보고 코부임을 확신했다고 말했다.
니베스는 동물보호단체에서 새로운 개를 입양하려다 2년 전 잃어버렸던 반려견을 다시 만났다. 인스타그램 캡처

▲ 니베스는 동물보호단체에서 새로운 개를 입양하려다 2년 전 잃어버렸던 반려견을 다시 만났다. 인스타그램 캡처

자신의 잃어버린 반려견과 만난 니베스는 “눈을 마주쳤을 때 코부는 미소를 짓고 꼬리를 흔들었다. 그리곤 짖기 시작하더니 내게 다가와 뽀뽀하고 온몸을 비벼댔다”며 “말 그대로 코부는 나의 가장 친한 친구다. 그가 돌아온 것만으로도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니베스는 2014년부터 해당 반려견과 함께 지내다 지난 2019년 5월 잃어버렸다.

반려견 코부는 실종 몇 주 뒤 LCHS에 의해 발견했는데, 당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019년 10월 한 가정으로 입양됐지만, 입양자가 살던 집에서 쫓겨날 처지가 되자 코부를 이달 12일 LCHS로 다시 돌려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