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한국 최고 부자’ 오른 김범수...카뱅·카카오페이가 굳힌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30 20:21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카카오 계열사 상장·기업공개 기대감
주식 가치 17조원...한달새 28% 급등
셀트리온 서정진·삼성 이재용도 제쳐
김범수 카카오 의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국내 최고 부호로 등극했다.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가 조만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하는 데다 이후에도 카카오 계열사의 기업공개(IPO)가 줄줄이 예정돼 있어 김 의장의 주식 가치는 꾸준히 커질 전망이다. 김 의장은 전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겠다고 약정한 바 있는데 당초 5조원가량으로 예상됐던 기부 규모도 앞으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30일 미국 미디어회사 ‘포브스’가 집계한 한국인 부호 순위를 보면 김 의장이 153억 달러(약 17조 3000억원)로 1위에 올라섰다.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이 125억 달러(약 14조 1000억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4억 달러(14조 300억원)로 2, 3위를 차지했다. 국내 대형 게임사를 각각 창업한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비전제시최고책임자(CVO)와 김정주 NXC 대표가 나란히 95억 달러(약 10조 7000억원)를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김 의장의 재산은 회사의 주가가 오른 덕분에 커졌다. 6월 초만 해도 주당 12만 7000원이었던 카카오 주식은 계열사 상장에 대한 기대감과 카카오 주식의 액면분할 효과 덕에 꾸준히 상승하며 이날 16만 3000원에 이르렀다. 김 의장의 카카오 주식 13.32%와 케이큐브홀딩스(김 의장이 100% 주식 보유한 개인회사)가 지닌 카카오 주식 10.60%를 합친 현재 주식가치는 약 17조원에 달한다. 6월 1일 종가 기준으론 약 13조원이었는데 한 달 사이에 28.3% 증가한 것이다.

김 의장의 재산은 앞으로도 빠르게 불어날 가능성이 높아 한국 부자 1위 자리를 굳혀 갈 전망이다.

상장이 임박한 카카오뱅크의 시가총액 규모는 15조~18조원, 카카오페이는 15조~16조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는 뱅크 지분 31.62%, 페이 지분 55.0%를 보유 중이다. 두 회사의 가치가 커지면 카카오 주식에도 영향을 미치고 김 의장의 재산도 불어날 수 있다. 이후에도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키즈노트, 야나두 등이 내년쯤 상장할 가능성이 높아 카카오의 성장세가 한동안 가파를 것으로 평가하는 투자자들이 많다.

더불어 지난 2월 약속한 김 의장 기부금 액수도 커질 전망이다. 당시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한다고 선언했을 때만 해도 주식가치가 약 10조원이어서 기부액은 5조원 규모일 것이라고 알려졌다. 이제는 재산 가치가 17조원대로 불어나면서 기부액도 8조원가량으로 껑충 뛰게 됐다. 김 의장은 평소 자녀에게 회사 경영권을 넘겨주지 않을 것이라는 소신을 주변에 밝혀 왔던 것으로 전해진다.

업계 관계자는 “전통 산업보다는 인터넷·게임 등의 분야에서 최상위 부자들이 나오는 것은 국내 산업 구조가 빠르게 변하고 있음을 반영한다”면서 “카카오의 기세가 좋기 때문에 한동안 김 의장이 국내 최대 부호 자리를 내주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