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급우와 코치에 27차례 메다꽂힌 대만 7세 소년 70일 만에 사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30 17:30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게티이미지 자료사진

▲ 게티이미지 자료사진

지난 4월 학교 유도 수업 도중 스물일곱 차례나 바닥에 메다 꽂혀 병원에서 70일 동안 코마 상태로 지내온 대만의 일곱 살 소년이 결국 세상을 등졌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소년은 급우와 코치로부터 메치기를 당해 심각한 뇌진탕을 겪다가 나중에 코마(의학적으로 유도된 혼수 상태)에 처해져 생명유지 장치를 달고 지내왔다. 부모는 도저히 소생할 가능성이 없다는 의료진의 판단을 받아들여 생명유지 장치를 떼는 데 동의했다. 29일 밤 9시 펭위안 병원은 소년의 혈압과 심장 박동이 떨어져 사망에 이르렀다고 선언했다.

대만 소셜미디어에는 그가 영원한 안식에 들었다는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이 “이제 고통 없는 곳에서 편히 쉬렴, 가엾은 동생” 같은 추모의 글을 올리고 있다고 영국 BBC가 30일 전했다.

타이베이 타임스에 따르면 60대 후반의 유도 코치는 폭행과 미성년자를 이용해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 호란 성(姓)만 알려진 이 코치는 이달 초 10만 타이완 달러(약 404만원)를 증거금으로 내고 보석으로 풀려났다.

어이없고 황당한 일은 지난 4월 21일 이 소년은 삼촌이 주선해 촬영하고 있었던 유도 수업에 참가했다가 변을 당했다. 삼촌은 소년이 얼마나 유도를 배우기에 적당하지 않은지 엄마에게 보여주려고 이 수업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나이가 더 많은 급우에게 여러 차례 메다 꽂혀 비명을 질러댔지만 코치는 다시 일어서게 한 뒤 나이 든 소년에게 계속 소년을 메다 꽂으라고 지시했다. 나중에는 자신이 직접 그를 들어올려 메다 꽂았다. 코치는 소년이 의식을 잃은 척한다고, 혼쭐을 내야 한다며 이런 행동을 했다고 가족들은 주장했다.

빤히 이 모든 과정을 지켜본 삼촌이 왜 코치를 뜯어 말리지 않았는지 의문스럽다. 하지만 대만 전문가들은 선생님을 존경하고 존중해야 한다는 관념이 너무 뿌리 깊어 감히 제지하지 못한 것이라고 했다.

소년의 어머니는 취재진에게 삼촌이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나중에 깨닫고 끔찍해 했다”고 말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이 코치는 정식 면허도 갖고 있지 않았다. 소년의 어머니는 “아직도 아들을 학교에 데려다주던 그날 아침이 기억난다. 아들은 뒤돌아서 ‘엄마안녕’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날 밤 그는 이렇게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문제의 코치에 대해 더욱 강력한 처벌을 해야 하며 그게 안되면 소년의 부모에게 충분한 배상이라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방송은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