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광주 북구, 직원 실수로 1000명분 화이자 백신 사용 불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30 15:3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화이자 백신.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이자 백신. 연합뉴스

광주 북구에서 직원이 실수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상온에 장시간 방치,1000여명분이 폐기될 것으로 보인다.

30일 광주 북구보건소에 따르면 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172 바이알(병)이 든 트레이가 상온에 장시간 방치된 사실이 확인됐다.

화이자 백신은 1병당 5∼6명이 접종할 수 있는 점을 고려하면,폐기 대상 백신의 양은 1000여명분으로 추산된다.

질병관리청은 해당 백신이 ‘사용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회수할 방침이다.

조사 결과 전날 오후 6시쯤 다음날 사용할 백신을 냉동고에서 냉장고로 옮기는 과정에서 직원이 밖으로 빼놓은 백신이 든 트레이를 깜박 잊고 냉장고로 옮기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직원은 백신을 냉동고에서 꺼낸 뒤 보관장비 사용일지와 온도 기록지 등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백신을 꺼내 놓은 것을 깜박했다고 진술했다.

결국 상온에 방치된 백신은 이날 오전 8시쯤 접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발견돼,약 14시간가량 약 25도 기온에 장시간 방치됐다.

화이자 백신은 상온에서는 2시간, 섭씨 2~8도 냉장에서는 31일간 보관이 가능하다.

해당 접종 센터에서는 2인이 한 조를 이뤄 다음날 접종할 백신을 미리 냉장고로 옮기는 작업을 하는데, 29일에는 1명이 잠시 접종센터의 다른 업무를 보느라 직원 홀로 백신을 냉장고로 옮겼다.

상온 노출로 회수될 예정인 백신은 이날 광주 북구 관내 75세 이상 노인의 2차 접종 물량이었다.

북구 보건소 측은 다음 주에 사용할 백신 물량으로 오늘 접종을 실시,접종 공백은 발생하지 않았다.

또 문제가 된 백신만큼을 다시 배송받을 예정으로,지역 내 백신 접종 차질도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건소 관계자는 설명했다.

광주 북구 관계자는 “현장 대응 인력을 3명으로 늘리고,체크리스트를 보완하는 등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