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장성철 “‘윤석열 X파일’, 파기했는데 11가지 버전 돌아다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30 10:57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봤다고 말했던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이제는 (제가 가진 X파일을) 파기해서 없는데 여의도에 11가지 버전이 돌아다닌다”고 말했다.

30일 장씨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기자들이 (11가지 버전 중 일부를) 확인해달라고 보내줬는데, 거기에는 (내가 본 게) 없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진행자는 “헷갈리는 부분이 있다. (윤 전 총장은) 안 봤다고 했는데 참모들은 대응 가능한 수준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장씨는 “X파일은 (의혹들을) 종합해서 정리한 것과 정치적으로 공격하겠다는 (의도의) 문서가 있는데 그것들을 보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의혹과 관련해) 본인 외에는 모를 만한 금액이 구체적으로 들어가 있어 정밀하게 조사돼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장씨는 전날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 선언과 함께 X파일에 대해 ‘마타도어’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본인은 보지 않았으니 마타도어라고 인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X파일에 기재된 내용이 대선 과정에서 다시 나올 것”이라며 “검증은 당연히 거쳐야 할 관문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음 달 2일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재판을 받는) 장모 관련 재판에서 원치 않는 결과가 나오면 윤 전 총장이 첫 스텝부터 꼬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