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이변의 윔블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30 01:38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佛오픈 준우승’ 치치파스, 1회전 탈락… 조코비치는 순항

2년 만에 다시 열린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윔블던 테니스대회는 이변으로 시작됐다.

세계 4위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는 2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남자 단식 1회전에서 57위 프랜시스 티아포(미국)에 0-3(4-6 4-6 3-6)으로 져 탈락했다. 그는 지난 1월 호주오픈에서 4강, 2주 전 끝난 프랑스오픈에서 준우승하는 등 20대의 선두주자로 이름을 올렸지만 조기 탈락으로 이름값을 하지 못했다.

사실 치치파스는 4대 메이저대회 중 유독 윔블던에서 성적이 시원찮다. 올해까지 모두 4차례 단식 본선에 나섰지만 2018년에만 4회전(16강)에 올랐을 뿐 나머지 대회에서는 모두 1회전에서 탈락했다.

2019년 호주오픈 8강에 이어 자신의 메이저 최고 성적에 도전하는 티아포는 “치치파스같은 강자에 승리하는 이런 순간을 위해 그동안 훈련해 왔다”면서 “아직 이번 대회 내가 목표한 곳 근처에도 못 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자 단식에서는 2011년과 2014년 등 두 차례 윔블던 정상을 밟았던 세계 10위 페트라 크비토바(체코)가 73위의 슬론 스티븐스(미국)에게 0-2(3-6 4-6)로 져 탈락했다. 2017년 US오픈 챔피언 출신인 스티븐스는 2019년 세계 3위까지 오른 뒤 가파른 하락세를 보였지만 크비토바와 상대 전적에서는 3승1패의 우위를 유지했다.

통산 20번째 메이저 정상에 도전하는 세계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는 잭 드레이퍼(253위·영국)를 3-1(4-6 6-1 6-2 6-2)로 꺾고 2회전에 올라 장담했던 ‘골든 슬램’ 행보를 시작했다. 2회전 상대는 102위 케빈 앤더슨(남아공)이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1-06-30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