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당구는 초보, 경영은 프로… 큐 잡은 언니 ‘팀’생역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30 01:38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스포츠 라운지] 윤재연 프로당구 블루원엔젤스 구단주

남녀 프로당구 PBA-LPBA 투어 2021~22시즌 개막전이 열린 지난 15일 경북 경주의 블루원리조트의 패밀리콘도 그랜드볼룸. 시타에 나선 윤재연(55) 블루원리조트 사장은 건네받은 큐를 받아 들고 주저 없이 테이블에 바짝 엎드려 공을 조준했다. PBA가 마련한 총 27개의 초구 포메이션 중 이 대회에 사용된 건 3-6-7 배치. 수구(타구)인 흰 공과 일직선상의 노란 공, 거기서 왼쪽으로 45도 꺾인 곳에 위치한 빨간색 공이 나뭇가지처럼 놓인 포메이션이다. 윤 사장은 한동안 공을 노려보며 심호흡과 함께 왼팔로 예비 스트로크를 세 차례 하더니 힘껏 흰 공의 당점을 가격했다.
프로당구 PBA 팀리그 블루원엔젤스 구단주 윤재연 블루원리조트 사장이 지난 21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 특설 경기장에서 PBA 투어 2021~22시즌 개막전 시타 당시 생애 처음으로 성공한 쓰리쿠션을 재연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프로당구 PBA 팀리그 블루원엔젤스 구단주 윤재연 블루원리조트 사장이 지난 21일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 특설 경기장에서 PBA 투어 2021~22시즌 개막전 시타 당시 생애 처음으로 성공한 쓰리쿠션을 재연하고 있다.

“따악~ 휘리릭, 따다닥~.” 제1 (목)적구(的求)로 삼은 빨간색 공의 왼쪽 절반 부분을 정확히 맞힌 흰 공은 역기역자로 꺾인 왼쪽 코너를 두 차례 튕기고 나와 회전을 머금은 채 시계 방향으로 휘돌았다.

첫 가격으로 역시 쿠션에 맞은 뒤 유탄처럼 날아든 빨간색 공과의 충돌까지 절묘하게 피한 수구는 다시 테이블 오른쪽 쿠션을 거쳐 6번 포지션의 노란색 공과 격한 파열음을 내며 부딪쳤다.

완벽한 왼쪽 뒤돌리기. 난생처음 성공한 3쿠션에 고무된 듯 윤 사장은 큐를 받쳐 든 채 두 팔로 어퍼컷 세리머니를 펼친 뒤 뒤편 의자에 앉아 지켜보던 부친 윤세영 태영그룹 창업회장, 김영수 PBA 총재와 하이파이브를 나눴다.

시즌 개막전을 개최한 윤 사장은 당구에는 문외한이다. 그는 “시타에 앞서 처음 큐를 잡고 10번을 연습했는데 도무지 공이 맞지를 않더라”면서 “그런데 ‘뒷일은 생각지 말고 하나 둘 셋을 헤아린 뒤에 알려준 곳을 정확하게 가격만 하시라’는 남도열 PBA 경기위원장의 원포인트 레슨 덕에 처음 3쿠션을 성공시켰다. 마치 골프의 홀인원과도 같았다”고 돌아봤다.

윤 사장은 “당구채(큐)는 사실상 이날 처음 잡아 봤지만 제게 당구에 숨겨진 재능이 있는 게 아닌가 다소 염치 없는 생각도 했다”면서 “이번 기회에 당구를 제대로 한번 배워 볼까 한다. 명색이 당구팀 구단주니까 그 정도는 해야 맞지 않겠느냐”고 웃었다.

사실 윤 사장은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서울이랜드 박성경 구단주를 포함, 현재 국내 6개 프로 종목을 통틀어 두 명뿐인 ‘여성 구단주’ 중 한 명이다.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이 공직에 선출되면서 K리그1 성남FC 구단주가 됐고 권선주 전 IBK기업은행장도 2013년 행장에 오르면서 프로배구 구단주가 되기도 했지만 현직 기업 구단주는 둘뿐이다.

윤재연은 왜 하필 당구팀 구단주가 됐을까. 그가 오너로 있는 블루원리조트는 지난해 처음 출범한 PBA 단체전인 팀리그의 여섯 번째 팀인 블루원엔젤스를 창단해 당구판에 뛰어들었다. 프로종목으로서 당구의 무한한 가능성을 본 것.

그는 왜 하필이면 당구인가라는 질문에 “블루원이 목표로 하는 건 ‘인생 레저’다. 모든 이가 블루원을 통해서 인생 최고의 여가생활을 즐기도록 한다는 목표가 저희 기업의 어젠다”라면서 “종목을 가릴 이유가 없다. 특히 국내 당구장은 스타벅스 매장보다 많지 않나. 그만큼 당구는 누구나 쉽게 접근하고 뛰어들 수 있는 생활 스포츠다. 프로가 되기에 부족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1998년 태영레저를 맡으면서 국내 스포츠계에 발을 들인 윤 사장은 2014년 블루원을 맡으면서 부친으로부터 ‘스포츠 DNA’까지 물려받았다. 핵심사업인 골프에 이어 강원도 자동차경주장인 인제스피디움 경영 등 모터스포츠에도 손을 댔다. “머지않아 자율자동차 시대가 열리면 운전은 단순 이동행위가 아니라 스포츠로 탈바꿈할 것”이라는 게 그의 예측이다.

당구팀 블루원엔젤스 운영 1년의 소회를 묻자 윤 사장은 “지난 시즌 마지막 왕중왕전 남자부에서 다비드 사파타 선수가 우승하고 이번 개막전 여자부에서는 올해부터 팀에 합류한 스롱 피아비가 데뷔 두 번째 대회 만에 정상에 올랐다. 이 정도면 우리 팀의 자존감을 충분히 과시했다고 본다”면서 “팀리그 첫 시즌 최하위에 머문 건 아쉽지만 그 덕(?)에 올해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영입한 피아비가 우승컵을 한 개 더 보탰다. ‘인생역전’이란 말이 사람에게만 쓰이는 게 아닌 것 같더라”며 까르르 웃었다.

지난 시즌 한 대회도 거르지 않고 소속팀 선수의 경기를 직관하면서 열혈 응원을 펼쳐 주목받았던 윤 사장은 ‘공 때리는 언니’로 유명한 유튜버이기도 하다. 지난해 블루원 직원들을 위한 ‘미디어 크리에이터 아카데미’를 열면서 만든 골프 채널이다.

인터뷰하며 “좋아요와 구독 부탁드려요”라는 말로 유튜브 얘기를 꺼낸 윤 사장은 “골프장 경영자로서 ‘골프는 비싸다, 골프는 아직 문턱이 높다’는 편견을 허물기 위해선 제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느꼈다”면서 “밀레니얼 세대와 2000년대 출생한 Z세대를 아우르는 ‘MZ세대’ 인구가 계속 유입돼야 하는 시대적 상황에서 유튜브는 아주 적절한 매체라고 생각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골프 구력은 27년이지만 핸디캡은 14.1이나 된다”면서 몸을 낮춘 윤 사장은 자신의 유튜브에서 골프와 당구를 묘하게 ‘컬래버’했다. 그는 “매너와 배려를 중시하는 신사의 스포츠라는 점, 심리적 안정감과 멘털 전투력이 강해야 이기는 운동이라는 점, 과격하지 않아서 100세 시대인 요즘 실버들에게도 적합한 운동이라는 점 등 두 종목의 공통점은 일일이 헤아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당구와 인연을 맺으면서 아버지인 윤 창업회장을 떠올렸다고 했다. 윤 사장은 “아버지는 골프가 ‘반사회적인 귀족 스포츠’로 비난받고 외면당할 때 오히려 국가경제의 한 축이 될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골프 산업을 북돋았다. 국내 최초로 TV 골프 프로그램을 만들고 2000년대 대한골프협회장까지 지냈다”고 기억하면서 “이제 저도 아버지처럼 그동안 소외받던 당구를 그늘 밖으로 끌어내 안으로는 기업의 가치를 더 높이고 밖으로는 더욱 반듯한 프로 스포츠로 만들기 위한 작은 씨앗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글 사진 경주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1-06-30 1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