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김학범호, 프랑스 상대로 올림픽 최종 리허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9 17:29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7월 16일 프랑스 팀과 국내 평가전 치러
13일에도 한차례 평가전 준비 ‘상대 미정’
17일 도쿄로 출국해 역대 최고 성적 도전

지난 22일 2차 소집되어 훈련 중인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2일 2차 소집되어 훈련 중인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올림픽 축구 역대 최고 성적을 노리는 김학범호의 최종 리허설 상대가 프랑스로 정해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다음달 1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프랑스 올림픽 팀과 평가전을 치른다고 대한축구협회가 29일 발표했다.

김학범호는 이 경기를 치르고 이튿날 도쿄로 출국한다. 프랑스 전이 사실상 출정식인 셈이다. 대한축구협회는 “프랑스전에 사흘 앞서 또 다른 평가전을 준비하고 있다”며 “상대 국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프랑스는 일본,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A조에 속해 있다. B조인 한국이 조별리그를 통과한다면 8강 또는 4강에서 맞붙을 가능성이 있는 팀이다.

2019년 21세 이하 유럽 선수권에서 스페인과 독일에 이어 3위에 올라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낸 프랑스는 최근 최종 엔트리 18명을 발표했다. 와일드카드로는 멕시코 리그 티그레스에서 뛰는 공격수 지냑(36)과 미드필더 토뱅(28), 프랑스 리그 몽펠리에 소속 미드필더 사바니에(30)를 선발했다.

올림픽 팀간 역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1무1패로 열세다. 1995년 당시 아니톨리 비쇼베츠 감독이 이끌던 팀이 프랑스 툴롱컵에서 0-1로 졌다. 2015년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던 팀은 프랑스에서 열린 친선전에서 1-1로 비겼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