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에티오피아 반군, 티그라이주 수도 장악… 정부군 “파종 끝날 때까지 휴전” 선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9 14:44 중동·아프리카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에티오피아 정부군이 티그라이주 메켈레의 토고가 시장에 공습을 퍼부은 24일(현지시간) 근처 병원에서 부상당한 소녀를 어머니가 돌보고 있다. 메켈리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에티오피아 정부군이 티그라이주 메켈레의 토고가 시장에 공습을 퍼부은 24일(현지시간) 근처 병원에서 부상당한 소녀를 어머니가 돌보고 있다. 메켈리 AFP 연합뉴스

에티오피아의 티그라이 지역 집권 반군인 티그라이인민해방전선(TPLF)이 티그라이 지역의 수도 메켈레에서 정부군을 축출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에티오피아 정부군이 28일(현지시간) 휴전을 일방 선언했다고 BBC가 보도했다. 에티오피아 정부는 “조건 없고 즉각적이며 일방적인 휴전을 오늘부터 시작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에티오피아 내전은 지난해 11월 발발, 약 8개월 만에 휴전이 선언됐다. 2019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아비 아머드 총리가 내전을 일으킨 당사자로 지목되며 세계적 비난을 받게 된 상황이 정부군의 휴전 결정을 이끌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또 이 지역 식량난이 극심한 가운데 전쟁이 이어지며 인도적 지원길이 모색하기 위해 휴전을 감행한 측면도 있다.

내전에서 수천명이 목숨을 잃고, 200만명의 피란민이 발생했다. 유엔은 또 약 35만명이 기근 상태에 처하게 됐다고 집계했다. 이날 미국, 아일랜드, 영국이 에티오피아 내전을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 소집을 요청하기도 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