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삼성重 골칫덩이 ‘드릴십’ 해상유전 개발에 투입…매각 길 열리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9 13:35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드릴십 삼성중공업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드릴십
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이 회사의 골칫덩이였던 미인도 드릴십(선박형태 해양플랜트)의 용선계약을 맺는 데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29일 이탈리아 시추 전문 선사 ‘사이펨’과 드릴십 1척에 대한 용선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기간은 오는 11월부터 2023년 8월까지다. 이번 계약에는 ‘사이펨이 2022년까지 드릴십을 매입할 수 있다’는 옵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중공업은 “매각 가능성도 열려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드릴십은 삼성중공업의 ‘아픈 손가락’이다. 유가가 폭등했던 2012~2014년 해양플랜트 수주가 활기를 띠었을 때 드릴십을 대거 수주했으나, 이내 유가가 폭락하고 채산성이 떨어지면서 선주가 계약을 해지했고, 재고를 그대로 떠안았다. 드릴십 5척 정도로 약 16억 달러 규모다. 이 드릴십도 삼성중공업이 2013년 그리스 선사 ‘오션리그’에서 수주한 선박인데, 2019년 10월 계약이 해지됐다. 저유가가 이어지면서 드릴십의 장부가액도 떨어졌고, 삼성중공업은 이후 6년간 적자를 면치 못했다.

그러나 최근 분위기가 반전되고 있다. 코로나19 속 백신 접종이 이어지면서 경기 회복 기대감이 커졌고 이에 따라 유가도 상승하면서 채산성도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글로벌 에너지 기업을 중심으로 해양플랜트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대우조선해양도 최근 브라질 에너지기업으로부터 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FPSO) 1기를 수주했다.

삼성중공업은 모처럼 온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재무구조 개선에 열을 올리고 있다. 지난 22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5대1 무상감자안을 확정했다. 회사는 무상감자로 발생한 납입자본금 2조 5000억원을 자본잉여금으로 전환해 자본잠식 우려를 해소할 계획이다. 다음달 이사회에서는 1조원 규모 유상증자도 의결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컨테이너선 등을 중심으로 수주 호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유가도 오르면서 조선사들에겐 그야말로 ‘별의 순간’이 찾아오고 있다”면서 “이번 용선계약으로 삼성중공업도 분위기를 탈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