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중러, 미 견제 맞서 “중러 우호조약 연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9 07:26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아무리 어려워도 계속 협력할 것”...미중 압박 대응 ‘준군사동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8일 베이징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화상 회담을 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8일 베이징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화상 회담을 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미국과 서구세계의 압박에 맞서 중러 우호협력 조약을 연장하기로 했다. 양국은 ‘준군사동맹’을 유지하며 전략적 동반자 연대를 재확인했다.

28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두 정상은 이날 화상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성명을 통해 “중러 우호협력 조약을 연장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번 회담은 중국공산당 100주년(7월 1일)과 중러 우호협력 조약 체결 20주년(7월 16일)을 앞두고 열렸다.

시 주석은 “세계가 격동의 변혁기에 접어들고 인류가 여러 위기에 봉착한 상황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에 긍정적 에너지를 불어넣고 국제관계의 모범을 수립했다”며 “중러 우호협력 조약에 따라 양국은 아무리 험난한 어려움이 있어도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이 화상으로 만난 것은 지난달 19일 중국에서 러시아식 원자력발전소 착공 행사 때에 이어 40일 만이다. 지난 1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첫 정상회담을 한 지 2주 뒤이기도 하다. 이번 회담이 자연스레 대미 견제 공조를 다지는 자리가 됐다는 분석이다.

중국과 러시아는 헤이룽장성 우수리강(러시아명 아무르강) 중류의 작은 섬 전바오다오(다만스키섬)를 두고 서로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다 1969년 3월 두 차례 전투를 치렀다. 소련에 패배한 중국은 이후 미국 대신 소련을 주적으로 삼았고, 1972년 미국과 화해하며 소련을 견제했다. 그러나 양국은 미국이 절대강국으로 군림하던 2001년 7월 16일 선린우호 협력조약을 체결하고 영토 문제를 비롯한 각종 분쟁을 끝내기로 합의했다. 이 조약 제9조는 “조약 당사자 가운데 한쪽이 평화와 안보를 위협받거나 침공 위기에 직면하면 서로 즉각 연락하고 협의한다”고 돼 있다. 두 나라가 힘을 합쳐 미국에 대항하고자 사실상 ‘군사동맹’을 체결했다고 볼 수 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