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도심 ‘50㎞ 제한’에 연비 뛰어난 도요타 HEV 뉴 캠리 등 인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9 03:39 자동차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22년형 뉴 캠리 하이브리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22년형 뉴 캠리 하이브리드

도심 일반도로 속력 제한이 지난 4월 17일부터 시속 60㎞에서 50㎞로 강화된 가운데 연비가 뛰어난 도요타 하이브리드(HEV) 모델이 주목받고 있다. 제한 속력이 낮아져 주행 시간이 길어질수록 효율성이 뛰어난 차가 유리하기 때문이다.

도요타는 1977년 하이브리드 콘셉트카를 선보인 이후 1997년 세계 최초의 양산차 ‘프리우스’를 출시한 하이브리드 모델 원조 브랜드다. 도요타 하이브리드는 저속 주행, 감속 상황 등에서 전기모터를 구동해 한치의 연료 낭비도 허용하지 않는다.

특히 국내 도요타 판매량의 88%가 하이브리드 모델일 정도로 인기다. 최근 국내 최초 하이브리드 미니밴인 4세대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 대표 중형세단 2022년형 뉴 캠리 하이브리드 등을 새로 출시했다.

복합연비는 시에나 14.5㎞/ℓ, 캠리 18.5㎞/ℓ다. 프리우스는 국내 최대인 23.3㎞/ℓ에 달한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21-06-29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